상단영역

본문영역

"김하성, 하루종일 아웃 만들어서 졌다" SF 감독, 수비 칭찬 대열에 합류

▲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 칭찬을 들은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2루 베이스 위에서 송구를 하고 있다.
▲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 칭찬을 들은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2루 베이스 위에서 송구를 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상대팀 감독도 극찬을 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수비력에서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선수라는 인정을 받고 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은 4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222에서 0.214로 떨어졌다. 

타석에서 빛나지는 않았지만, 수비에서 김하성은 맹활약을 펼쳤다. 샌디에이고가 2-0으로 앞선 6회말 1사 주자 1, 2루에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러프가 샌프란시스코 타석에 나섰다. 러프는 유격수 쪽으로 땅볼을 굴렸다. 2루 베이스 쪽으로 달리며 포구한 김하성은 바로 백핸드 플립으로 2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던졌고,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됐다.

2-0 리드가 이어지는 7회말 1사 주자 1루에는 앞서 러프 때와 비슷한 타구가 나왔다. 김하성은 다시 포구 후 백핸드 플립을 해 2루로 던졌다. 타자주자가 빨라 병살타로 만들지는 못했지만, 안타가 될 수 있는 타구를 건져 아웃 카운트를 만들어 선행주자를 잡은 게 주효했다.

샌프란시스코 게이브 게이브 캐플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하성 수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승리를 이끈 데 많은 공을 갖고 있다. 내야 중앙에서 많은 공을 잡아 하루종일 아웃으로 바꿨다. 그는 수비에서 정말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샌디에이고에 큰 도움이 됐다"며 김하성 호수비에 샌프란시스코 많은 공격이 막혔다고 짚었다.

소식을 보도한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체 'NBC 스포츠 베이 에어리어'는 "김하성은 스프링캠프 때 수술을 받고 시즌 중반까지 결장하는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한다. 타티스 주니어는 굉장한 선수지만 가끔은 형편없는 유격수다. 샌디에이고는 타티스 주니어를 외야에 배치하고 김하성을 내야 중앙에 배치해 수비하는 게 더 나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 수훈 선수가 된 마차도도 김하성 수비 칭찬 대열에 가세했다. 마차도는 "김하성은 팀의 핵심이자, 심장을 뛰게 하는 선수다. 모두가 그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