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SPO 현장] 마침표 없는 서울, 남은 건 성남 향한 공허한 야유

▲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성남FC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스포티비뉴스DB
▲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성남FC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상암, 허윤수 기자] 안방 극강 FC서울이 최하위 성남FC에 무릎을 꿇었다.

서울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수적 우세를 안고도 성남에 0-1로 졌다.

2연패에 빠진 서울(승점 17)은 6위 자리를 위태롭게 지키게 됐다. 또 안방 4연승 도전이 좌절됐다.

경기 전 서울은 기분 좋은 징크스를 소개했다. 바로 안익수 감독의 안방 무패. 안 감독은 지난해 9월 지휘봉을 잡은 뒤 홈 10경기를 치렀다.

이중 코로나19로 자리를 비운 제주유나이티드전을 제외하곤 패배를 몰랐다. 9경기 4승 5무로 사실상 무패였다. 올 시즌에도 좋은 흐름은 이어졌다. 안방에서 열린 4경기에서 2승 2무로 지지 않았다.

그러나 뜻밖의 팀에 일격을 당했다. 올 시즌 13경기에서 단 1승에 그친 성남에 발목을 잡혔다.

경기 전 성남 김남일 감독의 노림수는 명확했다. 뮬리치, 팔라시오스를 명단에서 제외하며 수비에 중점을 두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서울전 각오를 밝히면서도 승점 1점을 강조했다.

서울은 내려앉은 성남을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다.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쉴 새 없이 몰아쳤지만 이렇다 할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성남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권완규가 전반 26분 만에 퇴장당하며 수적 우세까지 안았다. 그러나 이는 성남의 전투력을 높이고 더 웅크리게 했다.

서울은 중원에서 리그 최고로 꼽히는 기성용, 황인범이 줄기차게 공을 배급했다. 생각지도 못한 패스 길을 만들어내며 성남 수비진에 균열을 가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한 방이 부족했다. 집요하게 페널티박스 안으로 공을 넣었지만, 마무리할 선수가 없었다. 피로와 부상 우려로 빠진 나상호의 공백이 크게 느껴졌다.

여기에 성남 선수들은 수적 열세에 놓인 전반전부터 시간을 흘려보냈다. 이종호는 전반전 막판부터 코너 플래그 근처에서 몸으로 버티며 소유권을 지켰고 김민혁은 패스 줄 곳이 마땅치 않자 그냥 빈 곳을 향해 공을 차냈다.

결국 기성용과 황인범이 화려함을 뽐냈지만, 실속은 성남이 챙겼다. 성남 선수들은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한 골을 지키는 데 모든 걸 쏟아부은 결과였다.

서울 팬들은 도열한 뒤 인사하는 성남 선수들에게 야유 세례를 퍼부었다. 노골적인 시간 끌기에 대한 불만이었다.

하지만 되돌아오는 공허한 메아리이기도 했다. 서울은 지난 강원전에서도 과정에 비해 결과를 만들지 못해 패했다. 하위권 팀에 똑같이 당한 연패. 문제점을 상대가 아닌 자신에게 찾아야 한다는 외침이었다.

경기 후 안 감독은 “우리의 과제라고 생각한다. 해결책이 마련되고 조금 더 완성된 축구로 팬들 앞에 서겠다”라고 말했다. 외인 공격수 보강을 묻는 말엔 “오늘 경기에 대해서만 생각하고 싶다”라며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