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칸@SPO]'헌트' 이정재 "정우성을 위한 작업, 최고로 멋있게 찍고 싶었다"[인터뷰①]

▲ 이정재. 제공ㅣ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이정재. 제공ㅣ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강효진 기자] 칸 영화제를 통해 감독 데뷔에 나선 배우 이정재가 '헌트'를 찍으며 "정우성을 최고로 멋있게 찍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자정 칸 영화제에서 '헌트'를 첫 공개한 이정재는 21일 오전 팔레 드 페스티벌 테라스에서 국내 언론들과 만나 작품을 공개한 소회 등을 나눴다.

이날 이정재는 '감독으로서 바라본 배우 정우성은 어땠는지'에 대해 "바라본다는 것보다도 이제 '내가 정우성을 최고로 멋있게 찍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제일 많았다. 아무래도 투톱 주연으로서 발란스로 중요하지만 정우성이라는 배우가 있으니까 '정도'라는 캐릭터를 생각한다면, 또 정우성이란 배우를 생각한다면 '최고로 멋있게 찍는 사람이 돼야지' 하는 생각이 컸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대사에서부터 정도가 행하는 그런 행동의 표현 등을 어떻게 찍을까를 계획하는 것부터 다 정우성을 위한, 정우성을 최대한 멋있는 남자로 보이게끔 하는 작업이었다. 심지어 콘티 회의할 때도 '정도가 멋있어야 돼'를 끊임없이 얘기했다. 스태프들이 뇌리에 딱지가 앉도록 들으셨을 거다"라고 미소 지었다.

▲ 정우성(왼쪽). 이정재. 제공ㅣ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정우성(왼쪽). 이정재. 제공ㅣ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특히 그는 평호와 정도, 두 주인공 중 정우성에게 정도 역을 제안한 것에 대해 "사실은 우성 씨하고 하고 싶었고, 또 제가 처음에 시나리오 판권을 구매했을 때 정도 캐릭터가 멋있었다. 근데 역할은 되게 작았다. 그가 가진 어떤 모습들을 좀 더 멋있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멋있음을 좀 더 증폭시키면서 작은 역할이 좀 더 발란스를 키워서 투톱 구조로 갈 수 있겠단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제안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헌트'는 1980년대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는 첩보 액션 영화다. 이정재와 정우성이 1988년 '태양은 없다' 이후 22년 만에 함께 출연한 작품이자,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다. 국내에는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