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10명으로 승리' 성남 김남일 "퇴장이 동기부여 됐다"

▲ 성남FC 김남일 감독
▲ 성남FC 김남일 감독

 

[스포티비뉴스=상암, 허윤수 기자] 상암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챙긴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위기가 오히려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성남은 21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구본철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7경기 만에 승점 3점을 챙긴 성남(승점 9)은 1무 5패의 무승 고리를 끊었다. 또 11위 수원FC(승점 12)와의 격차를 3점으로 좁혔다.

경기 후 김 감독은 "마지막까지 피 말리는 경기였다. 선수들은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뛰어줬다. 간절함의 승리 같다. 우리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버틸 수 있었던 힘은 성남을 위해 응원해주시는 팬들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선수와 팬들에게 고맙다"라고 돌아봤다.

이날 성남은 선제 득점 3분 뒤 권완규의 퇴장이 나왔다. 지난 수원FC전 다잡았던 승리를 놓친 게 머리에 맴돌 수 있었다. 김 감독은 "지난 경기는 정말 아쉬웠다. 조직적으로 버티는 힘이 미흡했다. 오늘은 선제 득점을 하고 퇴장이 나왔다. 그게 오히려 동기부여가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김남일 감독과의 일문일답>

Q. 경기 전 구본철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는데?
- 체력적인 부분을 우려했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정말로 열심히 뛰어줬다. 주문하고 기대했던 부분이 충분히 나왔다. 더 중요한 건 앞으로 이런 경기력을 계속 유지하는 것이다. 더 기대도 되고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거 같다.

Q. 지난 경기 후 팬들에게 선수들과 진지하게 이야기 해보겠다고 했었는데?
- 팬들이 원하는 걸 보여줬어야 했는데 우리가 충족을 못 시켜드렸다. 당연히 팬들 입장에선 화도 나고 충분히 비난할 수 있다. 선수들이 이런 걸 전해 듣고 팬들이 원하는 걸 보여드렸다. 오늘도 값진 경기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오늘처럼만 해준다면 강등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희망적인 경기였다.

Q. 권완규 퇴장 이후 어린 김지수가 잘 버텨줬는데?
- 몇 경기 안됐지만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팀이 발전하는 데 있어서 큰 힘이 될 거 같다. 어린 선수지만 침착하고 제공권에서도 지지 않는다. 더 잘해줄 거로 믿는다.

Q. 득점 3분 뒤 퇴장이 나왔을 때 들었던 생각은?
- 당연히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큰 방법보다는 전반전을 먼저 버티자고 생각했다. 선수들에게 전방에서부터 수비적인 부분을 주문했고 잘 나타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