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BL, 올스타전 유니폼 경매 "농구 유소년 발전 기금으로 사용"

▲ ⓒ KBL
▲ ⓒ 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이 18일 오후 2시부터 24일 오후 2시까지 올 시즌 프로농구 올스타로 선발된 24명의 올스타전 유니폼에 대해 경매를 진행한다.

이번 경매에 오르는 올스타 선수 유니폼은 선수가 착용한 사이즈와 동일하게 제작된다. 해당 선수의 친필 사인이 포함됐다.

지난 2020-2021시즌 올스타 유니폼 경매에서는 총 24명의 선수 유니폼이 판매됐다. 총 17,626,000원의 수익이 발생했다.

그 가운데 최종 낙찰가 기준 1위는 허웅의 유니폼으로 4,600,000원에 낙찰됐다.

이번 올스타 유니폼 경매는 KBL 통합 웹사이트에서 참여할 수 있다. 유니폼 경매 가격은 최소 50,000원부터 시작해 2,000원 단위로 응찰할 수 있다.

경매 종료 후 최고 금액 입찰자에게 우선권을 부여한다. 낙찰자 포기 시 차순위 입찰자에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아울러 구매의사 없이 임의로 가격만 올리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예치금 제도를 도입했다. 이는 경매 종료 후 전액 환불 될 예정이다. 낙찰 대상임에도 구매하지 않는 사람에 한해서만 패널티 제도로 차감된다.

KBL은 "이번 올스타 선수 유니폼 판매 금액은 '농구 유소년 발전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