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감싸 안은 김우빈…"누나는 내 여자니까!"

▲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X김우빈 포스터. 제공| tvN
▲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X김우빈 포스터. 제공| tvN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과 김우빈의 따스한 온기가 가득한 '포옹 포스터'가 공개됐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김양희·이정묵)는 18일 이영옥(한지민)과 박정준(김우빈)이 서로 꼭 끌어안은 모습이 담긴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박정준의 품 안에서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이영옥과 이영옥을 감싸 안은 박정준의 한없이 든든한 모습이 담겼다. 

"둘이서 지금처럼 가볍게, 심각해지지 말고!"라는 카피는 앞서 이영옥이 박정준에게 한 말이다. 누구와도 깊은 관계를 맺고 싶지 않아하는 이영옥은 비밀 때문에 여러 소문을 몰고 다녔다. 해녀들과의 갈등 속에서 현춘희(고두심)에게 처음으로 속사정을 털어놓은 이영옥은 눈물을 터뜨리는 모습으로, 말 못 한 묵직한 사연을 짐작하게 했다.

그런 이영옥에게 박정준은 어떤 편견도 없이 순수하게 다가간 인물이다. 박정준은 다른 사람들의 말보다 이영옥의 말을 믿기로 결심하고 직진했다. 이영옥에게 전화를 거는 인물에 대해 여러 안 좋은 소문이 따르는데도, 박정준은 "속 썩이는 부모, 형제, 질척이는 전 남친, 스토커, 빚쟁이 싹 다 받아! 누나는 내 여자니까"라며 더 이상 묻지 않았다.

그동안 꽁꽁 숨겼던 이영옥의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두 사람의 로맨스는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은 "영옥과 정준, 그리고 영옥과 관련된 '의문의 인물'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달달함에 애틋함이 더해진, 지금까지와는 다른 더욱 깊어진 로맨스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