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버틀러 41득점' 마이애미가 먼저 웃었다…보스턴 꺾고 동부 파이널 1승

▲ 지미 버틀러가 포효하고 있다(오른쪽).
▲ 지미 버틀러가 포효하고 있다(오른쪽).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괜히 동부 1번 시드가 아니다.

마이애미 히트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FTX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미국프로농구)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1차전에서 보스턴 셀틱스를 118-107로 이겼다.

동부 1번 시드 마이애미는 시리즈 기선을 확실히 잡았다. 두 팀의 2차전은 20일 1차전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에이스 대결의 완승이었다. 지미 버틀러가 41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4스틸 3블록슛으로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특히 4쿼터 막판 제이슨 테이텀의 3점슛을 블록한 장면은 압권이었다.

마이애미는 '올해의 식스맨' 타일러 히로가 18득점 8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버틀러를 도왔다. 부상으로 빠진 카일 라우리는 벤치에서 경기를 바라봤다.

보스턴은 버틀러 1명을 당해내지 못했다. 테이텀이 29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4스틸을 기록했지만 후반 마이애미 수비에 철저히 막혔다. 제일런 브라운은 24득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더블 더블을 올렸다.

전반은 마이애미가 54-62로 뒤졌다. 하지만 3쿼터 완벽한 반전으로 뒤집었다.

수비와 공격이 모두 폭발했다. 그 중심엔 버틀러가 있었다.

앞 선 압박에 이은 스틸 수비로 보스턴 공격에 위협이 됐다. 공격에선 수많은 반칙을 얻어내며 자유투 라인에 섰다. 마이애미는 3쿼터 보스턴을 14점으로 묶고 자신들은 39점을 쏟아냈다.

4쿼터에도 버틀러 원맨쇼가 이어졌다. 수비에선 테이텀의 3점슛을 블록하고, 공격에선 테이텀을 상대로 턴어라운드 중거리슛으로 보스턴의 혼을 빼놓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