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아솔이 2년 5개월 만에 복귀전에서 쓴잔을 마셨다. ⓒ 대구, 곽혜미 기자
▲ 권아솔이 2년 5개월 만에 복귀전에서 쓴잔을 마셨다. ⓒ 대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박대현 기자] '끝판왕' 권아솔(35)이 2년 5개월 만에 복귀전에서 무릎을 꿇었다.

권아솔은 14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굽네 로드FC 060' 코메인이벤트 남의철(40, 딥앤하이 스포츠)과 85kg 복싱 스페셜 매치에서 3라운드 종료 0-3 판정으로 졌다.

남의철은 링네임 '코리안 불도저'에서 보듯 저돌성이 일품인 파이터. 궤적이 큰 훅으로 대미지를 쌓으면서 거리를 좁히고 적극적인 클린치 싸움을 병행해 난전을 끌어내는 타입이다. 

그런데 남의철이 전면전을 피했다. 오히려 권아솔이 전진했다. 복싱 매치 변수가 영향을 미친 듯했다. 둘 다 킥을 찰 수 있는 거리에서 주먹만 뻗다 보니 수싸움이 여러 의미에서 치열했다.

1라운드 종료 50초 전과 막판, 난타전을 벌였다. 들어가는 권아솔과 카운터펀치를 뻗는 남의철이 쉼 없이 주먹을 섞었다. 

2라운드 역시 비슷했다. 권아솔이 몰고, 남의철은 받아쳤다. 둘 모두 과거와 견줘 타격이 간결했다. '붕붕 훅'이 아닌 정타를 노리는 '보고 치는' 펀치가 주를 이뤘다. 2라운드 4분쯤 남의철 왼손 카운터펀치가 나오자 관중석에서 탄성이 흘렀다.

3라운드 들어 불꽃이 튀었다. 권아솔이 초반부터 케이지로 몰아붙인 뒤 양손 훅을 꾸준히 던졌다. 남의철은 끝까지 카운터 공격을 고수했다. 날카로웠다. 3라운드 초반 뒷손이 권아솔 안면에 두 차례 정확히 꽂혔다.

레퍼리 판단은 남의철이었다. 블루코너에게 만장일치 판정승을 안겼다.

▲ 권아솔(오른쪽)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남의철과 MMA로 붙고 싶다"며 웃었다. ⓒ 대구, 곽혜미 기자
▲ 권아솔(오른쪽)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남의철과 MMA로 붙고 싶다"며 웃었다. ⓒ 대구, 곽혜미 기자

애초 권아솔은 '파이트클럽 1번' 설영호와 복싱 경기를 예정했다. 그런데 설영호가 훈련 중 안와 골절로 출전 불가를 알렸다.

이때 남의철이 손을 번쩍 들었다. 최근 권아솔을 '도망왕'이라 부르며 대결을 요청하더니 뜻을 이뤘다.

남의철과 권아솔은 스피릿MC 시절부터 라이벌 관계를 이어 온 앙숙. 로드FC는 흥행을 위해 남의철 투입을 전격 결정했다.

전날 계체서부터 날이 섰다. 100g 초과로 1차 계체에 실패한 권아솔을 남의철이 머리를 들이박고 조롱했다. "역시 도망왕"이라며 프레임을 걸었다. 

권아솔은 정중히 사과했다. 외려 남의철이 아닌 한국 입식격투기 간판 명현만을 도발했다.

권아솔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2019년 5월 로드FC 100만 달러 토너먼트 결승전에서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리어네이키드초크, 같은 해 11월 샤밀 자브로프에게 판정으로 진 데 이어 남의철에게도 고개를 떨궜다. 총 전적은 21승 13패.

남의철은 3연승을 달렸다. 로드FC 라이트급 초대 챔피언 출신인 그는 2014년 UFC에 진출해 1승 2패를 챙겼다.

국내로 복귀한 2017년 톰 산토스에게만 2연패 했지만, 정두제와 신동국을 꺾고 부활했다. 오랜 맞수를 상대로 벌인 2년 6개월 만에 복귀전서도 승리, 베테랑 자존심을 지켰다. 통산 전적은 21승 1무 8패.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