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겉은 웃지만, 속은 서운…손흥민 "솔직히 더 뛰고 싶었는데..."

▲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설명에도 손흥민의 표정은 좋지 않다.
▲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설명에도 손흥민의 표정은 좋지 않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웃으며 대답했지만 서운한 감정은 가시지 않는다.

토트넘 홋스퍼는 13일 오전 3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아스널을 3-0으로 이겼다.

예상 밖 대승이었다. 그 중심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롭 홀딩의 엘로카드 2장을 이끌어냈다. 홀딩의 퇴장으로 토트넘은 수적 우위에 섰다.

선제골도 손흥민으로부터 시작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세드릭 소아레스가 팔로 손흥민을 쳤다. 심판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손흥민은 후반 2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흘러나온 공을 밀어 차며 팀의 3번째 골까지 터트렸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21번째 골. 아스널의 손흥민 막기는 실패로 끝났다.

3-0으로 승리가 확실해지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데얀 쿨루셉스키와 함께 손흥민을 후반 27분 뺐다. 그라운드를 나가는 손흥민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벤치에 앉아서도 불만 섞인 표정이 가득했다. 평소 늘 환하게 웃는 손흥민답지 않았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을 안으며 얘기를 나누는 장면도 포착됐다.

경기 후 이른 교체출전이 아쉽지 않냐는 질문을 받은 손흥민은 먼저 웃어보였다. "하하, 나는 언제나 경기에 나서고 싶다. 달리 할 말은 없다. 감독이 내린 결정이니 내가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손흥민에게 15일 있을 번리전을 언급했다. 아스널을 이겼지만 토트넘은 여전히 리그 5위다. 승점 1점 차를 극복하기 위해선 남은 시즌 2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

손흥민도 이를 잘 안다. 하지만 서운한 건 어쩔 수 없다. 이날 골로 손흥민은 리그 득점 1위 모하메드 살라(22골)를 1골 차로 다가섰다.

아스널 선수가 1명 부족한 상황에서 손흥민이 계속 뛰었다면 추가 득점까지 기대할만한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콘테 감독은 우리가 15일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어서 나를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큰 문제는 아니다. 화났던 게 아니라 아쉬웠던 거다"며 "솔직히 경기를 계속 뛰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손흐인은 이내 마음을 추스르고 번리전 필승을 다졌다. "다시 나아가야 한다. 15일에 또 경기가 있지 않나.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하며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