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CGV, 1분기 매출 전년 대비 30% 상승…적자폭 감소

▲ CGV. 제공ㅣCGV
▲ CGV. 제공ㅣCGV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멀티플렉스 CGV의 1분기 매출이 지난해보다 약 3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손실은 여전하지만 그 폭이 줄었다. 

CJ CGV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2233억원, 영업손실 549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지난해 말 개봉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 영향이 1분기까지 이어지고 국내외 각국 로컬 콘텐츠가 선전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4% 상승했고, 영업손실도 79억원 가량 줄었다. 

코로나19 기조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지만,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흥행과 함께 국가별 로컬 콘텐츠가 인기를 얻으며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국내에서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과 더불어 ‘해적: 도깨비 깃발’, ‘킹메이커’ 등 신작 한국영화의 개봉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1.8% 상승한 846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은 71억원 개선한 456억원이다.

중국에서는 오미크론 확산으로 일부 지역의 영업이 중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로컬 콘텐츠인 ‘수문교’가 중국 역대 박스오피스 8위에 오르며 매출 감소폭을 줄이는데 기여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7.8% 하락한 656억원, 영업손실은 118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 극장 영업이 중단되었던 터키에서는 매출 273억원, 영업이익 4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올해 1분기 영업중단 해제의 영향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역대 3월 최대 관객을 모은 로컬 콘텐츠 ‘베르겐(BERGEN)’의 흥행에 힘입어 실적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마크멈2(Makmum2)’ 등의 로컬 콘텐츠 및 일본 애니메이션 ‘주술회전’ 같은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흥행하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1.3% 상승한 11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늘면서 영업손실은 1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을 줄였다.

베트남의 경우 매출 262억원, 영업이익 22억원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1월에 하노이 등 주요 지역의 영업이 중단되었지만 ‘쭈웬 마간나(Chuyen Ma Gan Nha)’가 역대 로컬 콘텐츠 흥행 4위를 기록하면서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CJ CGV의 자회사 4D 플렉스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더 배트맨’ 등의 글로벌 흥행으로 실적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135억원, 영업손실은 2억원을 기록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CGV는 2분기에 지속적인 실적 개선세가 이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에서는 2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관객들이 볼만한 기대작들도 속속 개봉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CGV는 화제작 개봉으로 인한 회복세가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5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에 이어 ‘범죄도시2’가 개봉하며, 6월에는 ‘브로커’, ‘마녀2’, ‘헤어질 결심’ 등 한국영화 기대작이 연이어 극장에 걸린다. 특히 6월 개봉 예정인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탑건: 매버릭’은 CGV 특별관에서도 개봉한다. 해외에서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할리우드 대작들과 각국의 로컬 콘텐츠의 활성화로 시장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각국의 제한 정책이 해제된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CJ CGV 허민회 대표는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이제는 일상이 회복되고 있어, 극장가 또한 조금씩 활력을 되찾아가고 있다”며 “할리우드 대작 및 로컬 콘텐츠 기대작 개봉에 힘입어 2분기에는 실적이 턴어라운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