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스탁-뷰캐넌 에이스 매치였는데…13일 두산-삼성전 우천 취소

▲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 대구, 김민경 기자
▲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 대구, 김민경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두산과 삼성은 1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팀간 시즌 4차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후 4시쯤부터 굵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오후 6시 박종훈 경기감독관이 그라운드 상태를 파악한 뒤 우천 취소를 결정했다. 

두산은 최근 3연승, 삼성은 2연승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어 금요일 저녁을 즐기러 경기장을 찾은 양팀 팬들은 아쉬움 가득한 표정으로 발길을 돌려야 했다. 두산은 에이스 로버트 스탁, 삼성은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이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기에 팬들은 더더욱 아쉬워했다. 

두산과 삼성은 14일 경기에 스탁과 뷰캐넌이 그대로 선발 등판한다고 알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