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경기 망쳤다'…‘33분 퇴장’ 아스널 수비수 “SON, 어린아이 다루는 듯했어”

▲ 경기 초반 치열한 경합을 벌였던 롭 홀딩과 손흥민. ⓒ연합뉴스/Reuters
▲ 경기 초반 치열한 경합을 벌였던 롭 홀딩과 손흥민.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의 상대가 되질 않았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2라운드 아스널과 순연 경기에서 3-0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토트넘은 승점 65점째를 기록하며 4위 아스널(66점)을 1점 차이로 추격했다.

단연 경기에서 가장 빛난 건 ‘손케 듀오’였다. 해리 케인(28)은 전반전 멀티골로 경기 분위기를 일찌감치 가져왔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부터 아스널을 괴롭혔다. 위협적인 돌파로 상대 수비를 휘저었다. 아스널 수비진 그 누구도 손흥민의 빠른 발을 당해내지 못했다.

에이스를 집요한 견제가 계속됐다. 아스널 수비수 롭 홀딩(26)은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과 충돌했다. 전반 10분 손흥민을 넘어뜨리더니, 등을 차는 듯한 행위를 보였다. 12분에는 손흥민 등 뒤에서 잡아채 돌파를 저지했다. 순간 손흥민도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 팔꿈치에 얼굴을 맞고 쓰러진 손흥민. 이 장면 직후 레드카드를 받은 홀딩. ⓒ연합뉴스/AP
▲ 팔꿈치에 얼굴을 맞고 쓰러진 손흥민. 이 장면 직후 레드카드를 받은 홀딩. ⓒ연합뉴스/AP

결국, 전반 33분경 일이 터졌다. 홀딩은 뒷공간을 파고드는 손흥민을 저지하다가 다소 과격한 파울을 저지르고 말았다. 공간을 막아서다 팔꿈치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고, 주심은 그에게 두 번째 경고와 함께 퇴장 명령을 내렸다. 아스널 선수단의 항의에도 주심은 최초 판정을 그대로 유지했다. 아스널은 수적 열세를 이기지 못하며 북런던 더비에서 완패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게리 네빌(47)은 홀딩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미친 짓이나 다름없었다. 침착성이 부족했고, 결국 퇴장까지 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그를 마치 어린아이처럼 다뤘다. 홀딩은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그의 레드카드가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21호골을 올린 손흥민은 아스널전 후반 27분 교체되어 벤치로 물러났다. 모하메드 살라(22골, 리버풀)와 득점 경쟁 중이지만, 오는 15일 번리전을 대비하기 위함이었다. 네빌은 “손흥민은 살라를 추격하고 싶은 듯했다. 멀티골 기회도 있었는데, 아쉬웠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