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승현 "오리온의 구단 매각, 끝까지 믿지 않았다"

▲ 이승현이 12일 KBL센터에서 열린 FA 설명회를 듣고 있다 ⓒ KBL
▲ 이승현이 12일 KBL센터에서 열린 FA 설명회를 듣고 있다 ⓒ KBL

[스포티비뉴스=신사, 맹봉주 기자] "연락 오겠죠. 안 오면 제가 해야죠(웃음)."

선수로서 가장 중요한 순간. 소속 팀이 매각됐다.

고양 오리온의 프렌차이즈 스타, 이승현(30, 197cm) 얘기다. 이승현은 이번 비시즌 FA(자유계약) 신분을 얻었다. 11일부터 25일까지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이 가능하다.

이승현은 리그를 대표하는 빅맨이다. 공격과 수비 모두 능하다. 스크린에 이은 동료들과 연계플레이도 훌륭하다. 현장에 있는 지도자들은 이승현을 두고 "기록 이상의 가치가 있는 선수"라 평가한다.

올 시즌은 기록도 좋았다. 평균 13.5득점 5.56리바운드로 오리온의 플레이오프를 이끌었다. 득점은 커리어 하이였다.

이대성과 함께 오리온에서 없어선 안 될 존재다. 팀을 향한 이승현의 충성심도 강하다. 자신을 지명하고 키워준데 대한 강한 애착이 있다.

하지만 얼마 전 오리온은 데이원자산운용에 구단 매각 사실을 발표했다. 이승현에게 팀 매각과 FA관련 질문을 하자 "내 원 소속 구단이 바뀌지 않았나. 많은 감정들이 있다"며 어렵게 입을 뗐다.

"프로 데뷔 후 줄곧 오리온에 있었어요. 아쉬운 감정이 컸습니다. 처음 오리온이 매각된다는 얘기 나올 때 믿지 않았어요. 개인적으로 끝까지 안 믿었습니다. 오리온에 대한 애착이 정말 컸거든요."

"감정이 복잡해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많은 얘기를 나눠보고 선택에 신중하려고 합니다.“

그러면서도 이내 "비즈니스잖아요. 충분히 이해한합니다. 오리온의 선택을 존중해요"라고 덧붙였다.

아직 데이원자산운용은 이승현과 협상을 벌이지 않았다. 이승현은 "아직 오리온을 인수한다는 새로운 팀과 얘기 안 해봤습니다. 회사 관계자들과 만나보지도 못했고 연락온 것도 없어요. 구단 매각 관련해서 일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잘 모릅니다"고 말했다.

팀 선택에 있어 이승현이 가장 먼저 보는 건 우승이다. 이승현은 "팀 성적이 가장 중요해요. 우승 여부가 중요합니다. 그래야 팬들에게 주목을 받고 가치도 인정받아요. 그 점을 신경쓰고 선택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