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만족은 없었다…한없이 자신을 내린 우승 감독

▲ 전희철 감독 ⓒ곽혜미 기자
▲ 전희철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성연 기자] 부임하자마자 새로운 역사를 써낸 전희철 서울 SK 감독. 자신 대신 적장과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올 시즌 챔피언의 주인공은 SK였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 2021-2022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86-62로 승리하며 4승을 선점.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건 다름 아닌 전희철 감독이다. 부임 후 첫 시즌부터 곧바로 정규 시즌 우승을 일궈낸 데 이어 플레이오프에서도 단 1패만을 기록하며 구단 사상 첫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전희철 감독은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열심히 잘 뛰어준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시리즈 시작 전부터 전희철 감독은 꾸준히 KGC를 경계했다. 이번 시즌 맞대결에서 1승 5패로 열세에 놓였을 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 챔피언 자리에 오른 강팀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통합 우승을 차지하고도 KGC와 김승기 감독에 엄지를 치켜들었다. 그는 “저희 선수단을 떠나서 김승기 감독과 KGC 선수들의 투혼과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상대편에서 경기를 했지만 같은 농구인으로서 정말 강한 팀이고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디펜딩 챔피언의 강팀을 꺾었다는 점에서 더 큰 기쁨을 느끼는 전희철 감독이었다. 그는 “이런 팀과 맞선 SK 선수들이 너무 자랑스럽고 멋지다. 감독으로서 첫 해였고 부족한 게 정말 많은데 선수들이 제가 가지지 못한 부분들을 채워줬다. 감독으로서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초보 감독으로서 더욱 굳건한 모습을 유지했지만 통합 우승을 확정 지은 후 그의 눈에서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불거진 눈으로 인터뷰를 이어간 전희철 감독은 “나는 초보가 맞다”라며 자신을 낮췄다.

이어 “매경기 너무 힘들었다. 어떤 한순간이 힘들었다기보다는 준비 과정부터 힘들었다. 컵대회를 시작해서 정규 리그 첫 경기, 오늘 마지막 경기까지 한 번도 힘들지 않았던 날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그는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당당히 올렸다. 감독 대행을 거치지 않고 지휘봉을 잡은 감독으로서 최초로 부임 첫해에 정규 시즌 우승과 통합 우승까지 일궈내며 앞으로의 성과에도 많은 기대를 모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