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유나이티드의 남기일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 제주유나이티드의 남기일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제주, 허윤수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의 남기일 감독이 제자를 향한 믿음을 묵직하게 전달했다.

제주는 8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2 11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머리와 왼발, 오른발로 모두 득점한 주민규의 맹활약에 힘입어 김천상무를 3-1로 제압했다.

리그 2연승과 함께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 행진을 달린 제주는 승점 19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양 팀 다 공격적으로 했다. 서로 기회를 많이 만들며 재밌는 축구를 했다. 오늘은 우리가 골을 넣고 김동준이 잘 막아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 오랜만에 홈에서 하는 경기에서 팬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줄 수 있는 경기가 아니었나 싶다”라고 돌아봤다.

해트트릭을 기록한 주민규에 대해선 “공이 전달되면 항상 유효 슈팅이 나왔다. 오늘도 골이 정말 필요한 시점에 잘 넣어줬다. 팀에 힘이 됐다. 오늘 해트트릭했는데 축하하고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그러면서 “주민규에게 공이 가면 골문 안으로 공이 가기에 득점을 기대할 수 있다. 왼발, 오른발, 머리 다 잘 쓴다. 동료들도 믿고 투입한 게 주민규가 골로 보답한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주민규는 지난해부터 헤더 골 비율이 높아졌다. 남 감독은 이중적인 의미로 “머리가 참 좋은 거 같다. 잘 넣고 잘 찾아다닌다. 상대 빈 곳을 잘 찾는다. 동료도 믿고 투입한다”라고 말했다.

제주는 최근 4경기에서 모두 실점했다. 남 감독은 “실점하지 않아야 할 부분에서 하는 건 좋지 않다. 훈련이 더 필요한 부분이다. 상대도 공격적으로 나오다 보니 빌미를 제공했는데 보완하겠다”라며 공수 밸런스를 강조했다.

끝으로 남 감독은 양 팀 주포인 주민규와 조규성(김천)에 대해 말해달라는 물음에 “(주) 민규는 대표팀에 못 갔고 조규성은 대표팀에 갔다. 그게 차이다”라며 짧지만 강력한 메시지를 던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