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버풀전 선발 출전한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 ⓒ연합뉴스/AP
▲ 리버풀전 선발 출전한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 ⓒ연합뉴스/AP
▲ 토트넘전 선발로 나선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 ⓒ연합뉴스/Reuters
▲ 토트넘전 선발로 나선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토트넘은 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6라운드에서 리버풀과 만났다.

홈팀 리버풀은 4-3-3으로 나섰다. 루이스 디아스,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가 스리톱을 구성했다. 티아고 알칸타라, 파비뉴, 조던 헨더슨이 중원에, 앤디 로버트슨, 버질 판 다이크, 이브라힘 코나테,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가 포백에 섰다. 골문은 알리송 베케르가 지켰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3-4-3 포메이션에서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해리 케인과 데얀 클루셉스키가 나머지 공격진 두 자리를 맡았다. 라이언 세세뇽,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로드리고 벤탄쿠르, 에메르송 로얄이 중원에 포진했다.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스리백을,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리버풀이 포문을 열었다. 전반 3분 마네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요리스 정면으로 향했다. 리버풀은 전반 초반 볼 점유율을 높여 토트넘 골문을 노렸다.

원정팀 토트넘이 맞받아쳤다. 7분 손흥민의 빠른 발로 역습을 시작했다. 케인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골키퍼 알리송을 맞고 나왔고, 벤탄쿠르의 슈팅까지 이어졌다.

두 팀의 경기 운영 방식은 확고했다. 리버풀은 짧은 패스로 풀어갔다. 토트넘은 긴 패스로 역습을 노렸다. 38분 판 다이크의 헤더는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41분 디아스의 슈팅은 요리스가 쳐냈다.

토트넘도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42분 호이비에르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은 왼쪽 골포스트를 강하게 맞고 나왔다. 추가 시간 1분 끝에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