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양체육관 ⓒ KBL
▲ 안양체육관 ⓒ 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농구장에서 취식이 가능해진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은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25일 오후 7시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안양 KGC와 수원 KT 경기부터 입장 관중의 실내 취식이 허용된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실외보다 실내 스포츠가 높은 점을 고려해 선수단 및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육성 응원 금지는 유지된다"고 발표했다.

이어 "KBL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플레이오프를 포함, 올 시즌 잔여 일정이 안전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구단과 함께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