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뉴스=잭슨빌, 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4, 코리안좀비MMA)은 세계 정상에 서기 위해 15년을 종합격투기(MMA)에 헌신했다. 이제 그 결실을 볼 때다.

정찬성은 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잭슨빌 비스타베테런스메모리얼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73 메인이벤트 페더급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에게 도전한다.

9년 만에 다시 타이틀전에 나서는 정찬성이 볼카노프스키를 넘으면 대한민국 최초 UFC 챔피언이 된다.

정찬성은 9일 비스타베테런스메모리얼아레나에서 열린 공개 계체에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등장했다. 체중계에 오를 땐 흥분과 기대, 감격이 섞인 얼굴이었다. "으아아아아" 포효하면서 살짝 울먹이기도 했다.

정찬성은 2007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해 23전 17승 6패 전적을 쌓았다. 탄탄대로는 아니었다. 사회복무로 3년 6개월 공백을 거쳤다. 어깨가 빠지는 부상, 무릎이 꺾이는 부상을 겪었다.

시련이 닥칠 때마다 좀비처럼 일어섰다. 포기하지 않고 정면 승부를 걸었고 기어이 타이틀 도전권을 따냈다.

정찬성은 계체 통과 후 조 로건과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15년 동안 이 바닥에 있었다. 내일 보상받을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찬성은 원래 계체 후 상대 눈을 마주 보고 파이팅 포즈를 취하는 페이스오프 때 공격적인 자세를 취하지 않는다. 이번만큼은 달랐다. 볼카노프스키의 눈을 똑바로 바라봤고, 몸을 들썩거리며 투기를 드러냈다.

정찬성이 타이틀에 도전하는 UFC 273은 오는 10일 일요일 스포티비 온과 스포티비 나우에서 생중계된다.

■ UFC 273
-메인카드
[페더급 타이틀전]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 vs 정찬성
[밴텀급 타이틀전] 알저메인 스털링 vs 페트르 얀
[웰터급] 길버트 번즈 vs 함자트 치마예프
[여성 스트로급] 맥켄지 던 vs 티샤 토레스
[라이트급] 빈스 피첼 vs 마크 마드센
-언더카드
[웰터급] 이안 개리 vs 다리언 윅스
[미들급] 앤소니 에르난데스 vs 조시 프렘드
[여성 밴텀급] 아스펜 래드 vs 라켈 페닝턴
[웰터급] 미키 갈 vs 마이크 말로트
[헤비급] 알렉세이 올레이닉 vs 재러드 반데라
[여성 스트로급] 피에라 로드리게스 vs 케이 핸슨
[밴텀급] 훌리오 아르세 vs 다니엘 산토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