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MBN 여성 스포츠대상 3월 MVP로 선정된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 ⓒMBN
▲ 2022년 MBN 여성 스포츠대상 3월 MVP로 선정된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 ⓒMBN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올해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컬링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한 '팀 킴'(강릉시청)이 MBN 여성스포츠대상 3월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다.

MBN은 8일 "지난달 열린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한 '팀 킴'을 3월 최우수상 수상자로 뽑았다"고 밝혔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경애(서드) 김초희(세컨드) 김영미(후보, 이상 강릉시청)로 구성된 팀 킴은 지난달 28일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세계컬링연맹(WCF)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스위스의 '팀 티린초니'에 6-7로 아깝게 패했다.

팀 킴은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한국 컬링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팀 킴 이전에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팀은 2019년 대회에서 춘천시청의 '팀 민지'가 기록한 동메달이었다.

MBN 여성스포츠대상 심사위원단은 "한국 컬링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 은메달 획득이란 의미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한 스포츠정신을 높이 평가해 팀 킴을 3월 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