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손해보험 케이타 ⓒ곽혜미 기자
▲ KB손해보험 케이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의정부, 김민경 기자] "인천에서 뵙겠습니다."

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이 우렁차게 내뱉은 다짐은 실화가 됐다. KB손해보험은 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시즌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18-25, 25-19, 27-25, 25-18)로 역전승했다. KB손해보험은 지난 5일 열린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했지만, 이날 승리로 시리즈 성적 1승1패 균형을 맞추며 3차전으로 끌고 갔다. 

후 감독은 창단 처음으로 홈경기장에서 맞이하는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이겨야만 다음이 있다. 다음은 생각하지 않고 오늘(7일)만 올인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1차전에서 지면 체력보다는 심리적인 문제가 크다. 챔피언결정전을 치러본 선수들이 많이 없어서 부담스럽고 힘들 것이다. 그래도 우리는 프로 선수고, 프로답게 경기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마지막 휘슬이 울릴 때까지는 예측할 수 없다. 스포츠는 늘 짜릿한 게 역전승이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인 뒤 "인천에서 뵙겠다"고 외치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사령탑의 다짐을 실화로 바꾼 건 케이타였다. 케이타는 경기 내내 거의 모든 공격을 책임지면서 어느 상황에서든 웃는 얼굴로 동료들에게 기운을 불어넣으려 했다. 1세트를 18-25로 내주면서 맥없이 시리즈를 내줄 것 같았던 위기 속에서도 득점 상황마다 세리머니를 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케이타의 진가를 200% 발휘한 건 3세트였다.  대한항공에 19-24로 끌려가면서 패색이 짙은 상황. 김정호의 백어택으로 20-24로 쫓아간 뒤 케이타의 서브 타임이 찾아왔다. 케이타의 강렬한 서브에 대한항공 리시브가 흔들리기 시작했고, 케이타가 4연속 백어택에 성공하면서 24-24 듀스를 만들었다. 이어 케이타가 서브 에이스까지 터트리며 25-24로 뒤집었다. 25-25에서 케이타가 한번 더 백어택에 성공했고, 정지석의 오픈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27-25로 세트를 챙겼다.   

KB손해보험은 승기를 놓치지 않았다. 4세트 초반 5-7로 끌려가다 박진우의 속공과 케이타의 백어택으로 7-7 균형을 맞췄고, 김정호가 링컨의 공격을 블로킹하면서 8-7로 뒤집었다. KB손해보험의 기세에 대한항공의 범실이 하나둘씩 늘어나기 시작했고 KB손해보험은 케이타를 앞세워 16-12까지 거리를 벌렸다. 21-17에서는 한국민이 서브 에이스를 터트리면서 대한항공의 반격 의지를 완전히 잠재웠다. 

한편 KB손해보험과 대한항공의 챔피언결정 3차전은 오는 9일 대한항공의 홈구장인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