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사내맞선' 김세정 "안효섭과 베드신, 두려움 없었다…부끄러워서 못 봐"[인터뷰③]

▲ 김세정. 제공|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 김세정. 제공|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김세정이 안효섭과 베드신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김세정은 7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김세정으로는 베드신에 대해 두려움을 전혀 갖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김세정과 안효섭은 SBS 월화드라마 '사내맞선'(극본 한설희 홍보희, 연출 박선호) 종영을 앞두고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격정 엔딩'을 선사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의 거침없었던 베드신에 대해 김세정은 "크게 걱정되진 않았다. 세정이로는 놀라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하리와 태무의 방향으로 봤을 때는 전혀 어색하지 않았던 순간이었던 것 같다. 거기서 세정이가 보였다면 '내가 연기를 잘못한 거야'라는 생각이 있어서 세정이로는 두려움이 전혀 없었다"라고 했다.

파격적인 베드신에는 박선호 PD의 세심한 연출과 배려도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김세정은 "현장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흐름이 깨지지 않을 상황을 많이 만들어주셨고, 흐름을 깨지 않으려고 노력을 많이 해주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감독님께서도 아쉬웠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더 파고들 수 있고, 여러 번 더 찍을 수 있는데, 배우들이 그 흐름을 잘 타야해서 오히려 덜 찍은 부분도 있다. 오히려 저희를 너무 배려해주셔서 감독님이 아쉽지 않을까 그 부분을 걱정했다. 배우로서는 감사하고 기분 좋게 찍었다"라고 했다.

김세정은 "실제로 방송된 장면은 부끄러워서 잘 못 봤다. 많이 부끄러웠다. 부끄럽게 느낄 수밖에 없었던 게 진짜 하리, 태무 모습처럼 보였다. 예쁜 장면 같기도 한데 태무와 하리라면 그랬을 것 같기도 해서, 두 사람을 진짜 엿본 것 같아서 민망하고 부끄러웠다"라고 웃었다. 

'사내맞선'은 강태무(안효섭)와 신하리(김세정)의 꽃길 프러포즈 엔딩으로 꽉 닫힌 결말로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엔딩 장면이 싹 다 애드리브였다. 저희가 얘기했던 것 중에 하나는 태무가 하리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게 어떤 큰 사건이 아니라 지나가는 하루 중 하나처럼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얘기를 많이 했다. 이들이 결혼하면서 뭔가가 달라지고 특별한 일이 일어났고, 이런 게 아니라 결혼과 프러포즈가 당연했고, 지나가는 하루 중에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자신들이 해석한 엔딩을 설명했다.

이어 "수다를 주고 받는 장면이 전부 애드리브로 이뤄졌다. 거진 다 나왔더라. 아쉬웠던 건 태무에게 한 번도 사랑한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해서 '사랑한다고 해봐요'라고 애드리브를 했는데 그게 방송에 나갔더라"라고 웃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