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선형이 부상에서 돌아왔다 ⓒ KBL
▲ 김선형이 부상에서 돌아왔다 ⓒ KBL

[스포티비뉴스=고양, 맹봉주 기자] 드디어 매직넘버가 지워졌다.

서울 SK는 3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6라운드 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을 92-77로 이기고 정규 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39승 12패를 기록한 SK는 남은 정규 시즌 성적에 관계없이 리그 1위를 확정했다. 1번 시드로 플레이오프 4강에 직행한다.

SK가 정규 시즌을 1위로 마친 것은 2019-2020시즌 원주 DB와 공동 1위 이후 2년 만으로, 통산 세 번째다. 다만 당시 코로나19로 시즌을 완주하지 못했기 때문에 해당 시즌을 제외하면 2012-2013시즌 이후 9시즌 만에 우승이다.

간절함의 크기가 달랐다. SK는 꺼낼 수 있는 최상의 카드를 내밀었다.

손가락 부상으로 7경기 연속 결장 중이던 김선형을 선발라인업에 복귀시켰고, 부상으로 빠진 자밀 워니의 빈자리는 급하게 대체외국선수로 부른 브랜든 브라운으로 채웠다. 우승이 더 늦어질 경우 분위기가 이상하게 흘러갈 수 있다는 SK의 판단이었다.

오리온은 여유로웠다. 사실상 리그 5위가 확정된 상황.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우린 정상적으로 간다"고 했지만 경기 내용은 그렇지 않았다.

이대성을 선발라인업에서 뺐고 머피 할로웨이의 휴식도 많이 줬다. 자존심보단 실리를 선택했다.

경기력도 좋지 못했다. 1쿼터 중반까진 박빙이었지만 시간이 갈수록 힘이 빠졌다. 전반을 마쳤을 때 SK가 53-43으로 리드를 잡았다.

오리온이 점수 차를 좁히며 따라갔지만 SK는 끝내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안영준이 23득점 3리바운드, 최준용이 20득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김선형은 14득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성공적인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오리온은 패배 속에도 할로웨이만은 25득점 12리바운드로 빛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