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포상금을 지급 받은 최민정(가운데)과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오른쪽) ⓒ대한빙상경기연맹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포상금을 지급 받은 최민정(가운데)과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오른쪽)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22베이징 동계올림픽 빙상 종목 메달리스트와 지도자들에게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빙상연맹은 4일 롯데호텔 월드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포상금 전수식을 개최했다. 쇼트트랙 개인종목 금메달을 획득한 황대헌(강원도청)과 최민정(성남시청)을 비롯해 빙상 종목 지도자들과 메달리스트들에 대해 포상금을 지급했다. 

연맹은 개인종목 메달리스트에 대해 금메달 1억 원, 은메달 5천만 원, 동메달 3천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단체종목은 금메달 2억원 은메달 1억5천만원, 동메달 1억원을 출전 선수들에게 배정했다. 이는 4년 전 평창 때의 포상금액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인상된 금액이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포상금을 지급 받은 황대헌(가운데)과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오른쪽) ⓒ대한빙상경기연맹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포상금을 지급 받은 황대헌(가운데)과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오른쪽) ⓒ대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개인종목에서 금메달과 은메달, 여자계주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은 총 1억8천만 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황대헌은 개인종목 금메달과 남자계주 은메달 획득으로 1억3천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남자계주와 여자계주에서 모두 은메달을 획득하였으며, 총 3억원의 단체전 상금이 출전했던 선수들에게 배분된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500M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정부시청)와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정재원(의정부시청)이 각 5천만원을 수령할 예정이다. 또한,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던 김민석(성남시청)과 매스스타트 동메달을 획득한 이승훈(IHQ)이 각 3천만 원을 수령한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포상금을 지급 받은 여자 쇼트트랙 대표 팀 ⓒ대한빙상경기연맹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포상금을 지급 받은 여자 쇼트트랙 대표 팀 ⓒ대한빙상경기연맹

한국 남자 싱글 피겨스케이팅 역사상 최초로 최종 순위 5위를 기록한 차준환(고려대)도 소정의 포상금을 수령할 예정이다. 더불어 메달을 획득하지 못한 선수들과, 선수들의 곁에서 물심양면 지원한 대표팀 지도자 및 훈련 지원 전담팀과 사무처 직원들에게도 격려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윤홍근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시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준 빙상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