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베이징 NOW] 원윤종 팀, 봅슬레이 최종 18위…고군분투 빛났다(종합)

▲ 원윤종 팀이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서 18위에 올랐다. ⓒ 연합뉴스
▲ 원윤종 팀이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서 18위에 올랐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옌칭, 이성필 기자] 2연속 메달 획득은 불발됐지만 끝까지 포기 않는 올림픽 정신이 빛났다. 눈부신 마지막 역주로 한국 선수단 '피날레'를 멋지게 장식했다. 

한국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강원도청) 팀이 남자 4인승에서 최종 18위를 차지했다.

파일럿 원윤종과 김동현, 김진수(이상 강원도청) 정현우(한국체대)로 이뤄진 원윤종 팀은 20일 중국 옌칭 국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3분58초02의 기록으로 28팀 중 18위에 올랐다.

금메달은 원윤종처럼 '파일럿'인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가 이끄는 독일 팀(3분54초30)에 돌아갔다.

앞서 2인승 경기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한 프리드리히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두 대회 연속 2관왕에 올랐다. 세계 봅슬레이 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요하네스 로크너가 이끄는 다른 독일 팀(3분54초67)이 은메달, 캐나다의 저스틴 크립스 팀(3분55초09)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 한국 봅슬레이의 올림픽 두 대회 연속 메달 도전이 아쉽게 무산됐다. ⓒ 연합뉴스
▲ 한국 봅슬레이의 올림픽 두 대회 연속 메달 도전이 아쉽게 무산됐다. ⓒ 연합뉴스
▲ 마지막 4차 시기까지 최선을 다한 봅슬레이 남자 4인승 원윤종 팀 ⓒ 베이징, 이성필 기자
▲ 마지막 4차 시기까지 최선을 다한 봅슬레이 남자 4인승 원윤종 팀 ⓒ 베이징, 이성필 기자

원윤종 팀은 주행을 거듭할수록 기록을 단축했다. 이날 3차 시기에서 59초38을 기록, 대회 최고 기록인 1차 시기(59초45)를 넘어섰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59초59로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다.

스타트가 아쉬웠다. 전날 원윤종 팀은 출발 속도에서 5초 초반대에 머물러 20위권 밖으로 밀렸다. 이날 역시 두 차례 주행 모두 5초08에 머물러 스타트 이점을 누리지 못했다. 

썰매 종목에서는 스타트가 빠를수록 가속이 붙어 기록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그럼에도 고군분투했다. 파일럿 원윤종은 이날 3, 4차 시기에서 연이어 눈부신 드라이빙 감각을 뽐냈다. 최종 라운드에서 1~5번 코스를 큰 슬립(썰매가 중심을 잡지 못하고 밀리는 현상) 없이 통과한 원윤종은 '마의 6번 구간'도 부드럽게 돌파했다. 옌칭 트랙 최고 난이도 구간인 13번 코스에서 한 차례 충돌이 있었지만 결정적인 실책은 없었다.

원윤종 팀은 4차 시기에서 최고 시속 137.1km를 찍으며 아쉬웠던 스타트를 주행에서 만회했다. 결국 59초대로 결승선을 밟으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원윤종 팀은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자 4인승 깜짝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4년 전 영광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증명하려 했다. 

오랜 기간 합을 맞춘 동료 서영우가 발목 부상으로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러나 후배들과 수없이 합을 맞추며 응전했다. 비록 메달권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주행을 치를수록 기록 단축에 성공하는 등 끝까지 포기 없이 대회를 마무리했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서 25위를 차지한 석영진 팀 ⓒ 연합뉴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서 25위를 차지한 석영진 팀 ⓒ 연합뉴스

'차세대 간판 파일럿' 석영진(강원도청)이 이끄는 석영진 팀은 1~3차 합계 2분59초96의 기록으로 25위를 차지했다. 상위 20개 팀에 주어지는 최종 라운드에는 오르지 못했다.

석영진과 김태양(한국체대) 김형근(강원BS경기연맹) 박창현(가톨릭관동대)으로 구성된 석영진 팀은 3차 시기 26번째 주자로 나서 5.16초의 스타트로 경기를 시작했다.

스타트 기록은 26위로 좋지 않았다. 하지만 빼어난 주행으로 실수를 만회했다. 주행 중 슬립이 세 차례 발생했지만 최고 시속 137.6km를 찍는 등 1, 2차 시기보다 나아진 경기력을 보였다. 최고 속도가 3차 시기 전체 7위에 오를 만큼 드라이빙이 눈부셨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