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 나선 정재원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 나선 정재원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 나선 정재원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 나선 정재원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이성필 기자] 4년 전에는 '조연'이었지만, 이제는 당당한 주연으로 올라선 정재원(21, 의정부시청)이다. 

정재원은 19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스피드스케이팅오벌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전부터 기대주로 꼽혔던 정재원이다. 지난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렸던 제76회 전국 남녀 종합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1만m에서 14분04초70의 기록으로 우승,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맏형 이승훈(34, IHQ)과의 경쟁에서 웃어 베이징에서의 활약이 기대됐다. 

팀추월에서는 만족스럽지 못했지만, 매스스타트는 달랐다. 자신이 가진 기량만 뽐내면 됐다. 지구력에 스피드가 있는 정재원 입장에서는 조건이 나쁜 것도 아니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철저한 조연이었던 정재원이다. 이승훈의 금메달 획득에 페이스페이커 역할을 했다. 당시 정재원이 이승훈의 금메달에 희생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었다. 

하지만, 정재원은 "저는 강압적으로 희생을 강요받은 적이 없어요. 저 역시 괜찮은 작전이라고 생각했죠. 정말 좋은 팀플레이를 했거든요"라며 의연함을 보였다. 이승훈의 금메달도 좋고 자신 역시 경험을 쌓았기에 큰 문제는 없었다는 뜻이다. 

이번에는 페이스메이커 작전이 없었다. 실력 그 자체로만 나서 그 어떤 의심도 지우겠다는 것이 이승훈과 정재원의 뜻이었다. 그만큼 정재원에게는 책임감이 컸다.

그도 그럴 것이 2018년 3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5000m에서 금메달을 시작으로 '장거리 기대주'로 이미지를 알렸고 2019년 2월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 동메달,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 종합 우승으로 에이스가 됐다.

2019-20시즌 ISU 월드컵 1차 은메달, 2020년 2월 4대륙선수권대회 은메달, 월드컵 파이널 금메달로 줄기를 잡았다. 코로나 확산으로 2020-21 시즌에는 국제대회에 불참했지만, 2021-22 시즌 월드컵 3차 대회 4위, 4차 대회 6위였다. 

최근 매스스타트 경기 운영 흐름은 쇼트트랙 단거리처럼 초반부터 치고 나가며 체력을 과시하는 쪽으로 변화하고 있다. 순간 스피드나 힘이 없으면 할 수 없는 것들인데 정재원은 이런 약점을 보완했다. 레이스 운영 능력 역시 경험을 쌓으며 좋아졌다는 평가다.   

정재원도 베이징 입성 후 팀 추월과 매스스타트 메달 가능성을 놓고 "두 종목 가능하지만, 매스스타트는 변수가 많아 끝까지 집중해야 한다"라며 자신감과 신중함을 동시에 보였다. 긴장감도 평창에서 더 있었지 베이징은 즐기는 마음으로 왔다며 편안하게 대회를 치르고 있음을 전했다. 

이번 시즌 월드컵 시리즈 매스스타트 랭킹은 4위, 5위인 이승훈을 앞서고 있어 메달권에만 들어가도 감사했던 정재원이다. 준결선에서 7분56초76으로 12점을 얻으며 4위로 결선에 올랐던 정재원은 리비오 벵거(스위스), 조이 멘티아(미국) 등 쟁쟁한 경쟁자들과 만났다. 

하지만, 영리한 경기 운영으로 레이스를 이끈 정재원은 준결선을 여유있게 통과한 뒤 결선에서 젊음을 앞세운 폭발적인 질주를 보여줬다. 노련한 스벤 크라머(네덜란드)가 치고 나왔어도 절대 서둘지 않았다. 마지막 바퀴에서 치고 올라오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바트 스윙스(벨기에)에 0.07초 뒤졌지만,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었다. 압박감을 이겨낸 정재원은 이제 세계적인 에이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