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에 출전한 원윤종팀.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에 출전한 원윤종팀.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원윤종(37·강원도청), 김동현(34·강원도청), 김진수(26·강원도청), 정현우(25·한국체대)로 구성된 원윤종팀과 석영진(32·강원도청), 신예찬(26·한국체대), 김태양(21·한국체대), 김형근(23·강원BS경기연맹), 박창현(24·카톨릭관동대)으로 이뤄진 석영진팀은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1차 시기에서 각각 19위, 25위에 올랐다.

원윤종팀과 석영진팀은 19일 중국 옌칭 국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1차 시기에서 각각 59초45, 59초74를 기록했다.

원윤종팀은 20번째로 나서 5초5의 스타트로 경기를 시작했다. 많은 팀이 실수했던 그루브(날을 잡아주는 길) 구간을 안전하게 지나갔다. 슬립(썰매가 중심을 잡지 못하고 밀리는 현상)이 생겼지만, 전반적인 주행이 깔끔했다. 2인승 경기 때 벽에 충돌했던 4번 커브도 잘 빠져나왔다.

24번째로 나선 석영진팀은 깔끔한 주행을 보였다. 초반 그루브도 문제없었다. 그러나 옌칭 트랙의 최고 난이도 구간인 13번 커브에서 썰매가 벽에 부딪히는 실수가 있었다. 최고속도는 137.4km/h였다.

봅슬레이는 누워서 타는 루지, 엎드려 타는 스켈레톤과 다르다. 큰 썰매에 앉아서 주행한다. 썰매를 조종하는 파일럿, 속도를 조절하는 브래이크맨, 썰매를 밀고 나가는 푸쉬맨 등이 있다.

얼마나 빠르게 출발할 수 있는지, 4명의 호흡이 잘 맞는가가 중요한 관전 요소다.

원윤종팀은 지난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서 깜짝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들은 4년 전 영광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증명하고자 한다. 오랜 기간 합을 맞춰온 동료 서영우가 발목 부상으로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후배들과 수없이 합을 맞춰보며 위기를 극복하려 한다.

‘차세대 간판 파일럿’ 석영진이 이끄는 석영진팀도 만반의 준비를 끝냈다. 더 많은 선수들이 올림픽을 경험하도록 1·2차 시기(신예찬)와 3·4차 시기(박창현) 브레이크맨의 변동을 예고하기도 했다.

원윤종팀과 석영진팀은 잠시 뒤 12시05분부터 열리는 2차 시기에 출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