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일본 팀의 후지사와 사츠키(가운데)가 한국이 스웨덴에 져 자신들의 4강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일본 팀의 후지사와 사츠키(가운데)가 한국이 스웨덴에 져 자신들의 4강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 팀 '팀 킴'이 17일 열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마지막 경기서 '최강' 스웨덴에 4-8로 졌다.

이 경기에서 한국이 이길 경우 다른 팀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무조건 4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아깝게 스웨덴에 져 준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이 결과에 가장 기뻐한 팀은 '팀 후지사와'였다. 일본 컬링 대표 팀인 팀 후지사와는 한국이 스웨덴을 잡으면 탈락할 위기에 몰렸다. 한국이 스웨덴을 꺾고 5승 4패가 될 경우 일본과 동률이 된다. 이럴 경우 드로샷챌린지(DSC) 기록으로 4강 진출 팀을 결정한다.

DSC에서 한국은 일본에 크게 앞서 있었다. 일본은 최종전인 스위스와 경기에서 패한 뒤 초조한 표정으로 한국과 스웨덴 경기를 지켜봤다. 결국 스웨덴의 승리가 결정되자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를 비롯한 일본 선수들은 감격의 눈물을 쏟았다.

닛칸 스포츠를 비롯한 일본 언론은 여자 컬링 4강 진출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일본에서는 '팀 후지사와'의 준결승 진출을 기뻐하는 반응도 많았지만 '스웨덴'이 실시간 트랜드 1위에 올랐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에는 '아리가또 스웨덴' 등 스웨덴을 찬양하는 게시글이 쏟아졌다.

또한 스웨덴의 가구 인터리어 유통업체 이케아(IKEA)의 인기도 뜨거워졌다. 야후 재팬 게시글에는 "당장 IKEA에서 가구를 구입하자' '우리집 가구는 IKEA로 장식하겠다'는 글들이 올라왔다.

한편 일본은 18일 저녁 스위스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4년 전 평창 동계 올림픽 준결승전에서 일본은 한국과 연장 접전 끝에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