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자 1500m 결선이 끝나고 금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이 이유빈을 위로하고 있다.(왼쪽부터) ⓒ연합뉴스
▲ 여자 1500m 결선이 끝나고 금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이 이유빈을 위로하고 있다.(왼쪽부터) ⓒ연합뉴스
▲  당차게 출발하는 이유빈 ⓒ연합뉴스
▲ 당차게 출발하는 이유빈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이성필 기자] '절대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이유빈(연세대학교)은 군 복무 중인 친오빠 이준서 씨에게 "내가 잠시 멈춰서고, 넘어지고, 주저앉고 못 일어나는 상황이 벌어져도 뒤로 가지 않고 꿋꿋하게 앞으로 나갔던 것은 오빠 덕분이다"라는 글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해군 마라도함에서 일병으로 복무 중인 오빠는 이유빈이 쇼트트랙 입문 후 힘든 순간마다 정신을 잡아줬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이 얼마나 냉정하고 빡빡한지 알고 있기에 항상 마음을 잡아줬다. 

그 덕분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계주 3000m 예선에 막내로 나서 초반에 넘어지는 실수를 저질렀지만, 마음을 붙들었고 금메달에 기여했다. 좌우명으로 '절대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라'라고 깊이 새긴 것이 통했다. 오빠의 다독임에는 늘 포기를 모르는 불굴의 정신이 담겨 더 진하게 와 닿았다. 

개인전에서 주인공이 되기 위해 이를 악물었던 이유빈은 역설의 행운이라는 표현이 딱 맞게 기회를 얻었다. 심석희가 동료들을 비방하며 국가대표에서 제외됐고 2021~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500m 1, 4차 대회 금메달과 3차 대회 은메달로 종합 랭킹 1위를 차지한 것을 바탕으로 극적인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어 개인전까지 출전하게 됐다. 

▲  여자 계주 3000m에서 은메달을 합작한 최민정, 김아랑, 이유빈, 서휘민(왼쪽부터) ⓒ연합뉴스
▲ 여자 계주 3000m에서 은메달을 합작한 최민정, 김아랑, 이유빈, 서휘민(왼쪽부터) ⓒ연합뉴스

 

500m는 주 종목이 아니라 예선에서 미끄러졌고 1000m는 힘이 떨어져 결선으로 향하지 못했다. 그나마 에이스 최민정이 수잔 슐탱(네덜란드)과 치열한 레이스를 펼치며 은메달을 획득, 어느 정도 마음의 짐을 덜었고 3000m 계주에서 연계 역할을 해주면서 은메달로 자존심 지키기에 성공했다. 

남은 것은 1500m였다. 빈손으로 가기에는 자존심이 허락지 않았다. 최민정, 김아랑과 함께 이를 꽉 물었다. 대회 전 외신에서 이유빈을 우승 후보로 꼽았기에 강력한 인상을 남기며 4년 뒤를 대비할 필요가 있었다.

킴 부탱(캐나다)과 시작한 준준결선에서 이유빈은 힘차게 날아갔다. 9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치고 올라오며 대형을 흔들었다. 3위 안에만 들어가면 준결선 진출이니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 됐고 무리 없이 통과했다.

준결선은 죽음의 조였다. 대표팀 맏언니 김아랑, 부탱(캐나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홈 이점이 있는 장추퉁(중국)까지 쉽지 않았다. 4바퀴를 남기고 김아랑과 함께 선두로 올라서며 판을 흔들었다. 끝까지 선두를 유지했고 폰타나를 제치고 2분22초157, 1위로 들어왔다. 

남은 것은 결선,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수진 슐팅(네덜란드)에 2018 평창 올림픽 정상에 올랐던 언니 최민정까지, 그 누구도 쉽지 않았다. 특히 은메달만 두 개를 획득한 최민정이 이를 갈고 1500m를 준비해 더 쉽지 않았다.    

월드컵 시리즈 금메달 후 오빠를 위해 거수경례 세리머니를 했던 이유빈이다. 그런데 오빠는 오히려 경례 자세가 잘못됐다며 0점을 줬다. 대신 올림픽에서의 완벽한 거수경례를 약속했고 메달 획득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이유빈의 최종 성적은 2분18초84로 6위였다. 최민정이 폭풍 질주를 하며 앞으로 나갔고 이유빈이 따라가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레이스 중간 최민정과 호흡하며 흐름을 뺏기지 않은 중요한 역할을 했다. 비록 메달을 걸고 거수경례를 하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한 레이스로 박수받았다. 

이유빈은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나 눈물을 쏟았다. 그는 "오빠 생각하면 눈물 난다. 죄송하다"라며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이어 "오빠가 굉장히 기대를 많이 했다. 오빠 역시 훈련받고 어려운 상황에서 올림픽 보는 것이 유일한 재미라더라. 자랑스러운 동생이었을 텐데. 연락을 잘 못 하는 상황에서 엄청난 연락을 해줬다. 경기 들어가기 전까지도 그랬다. 메달 세리머니로 거수경례하기로 약속했는데 못해서 많이 미안하다”라며 진심을 보여줬다. 

방탄소년단(BTS)의 지민을 좋아하는 이유빈이다. 메달을 따게 되면 지민을 비롯한 BTS로부터 응원 받고 싶다는 바람과 거리가 멀어졌지만, '세계 6위'라는 정정당당한 실력을 뽐냈으니 충분히 응원받아도 될 이유빈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