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팀 킴'의 스킵 김은정이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와 경기서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팀 킴'의 스킵 김은정이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와 경기서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팀 킴'의 스킵 김은정(뒤)이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스톤을 이동 방향을 보고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팀 킴'의 스킵 김은정(뒤)이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스톤을 이동 방향을 보고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고봉준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 팀 '팀 킴'(세계 랭킹 3위)이 4강 진출의 사활이 걸린 덴마크(세계 랭킹 10위)와 경기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기사회생하며 준결승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팀 킴은 16일 저녁 중국 베이징 국립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예선 8차전에서 덴마크에 8-7로 역전승 했다.

16일 열린 더블헤더는 한국의 4강 진출에 운명이 걸렸다. 이날 오전 한국은 강적 스위스(세계 랭킹 2위)에 4-8로 패했다. 만약 덴마크에 무릎을 꿇을 경우 4강 진출이 좌절될 상황이었다.

그러나 팀 킴은 마지막 희망을 끝까지 놓지 않았다. 덴마크를 꺾고 예선 4승(4패)째를 거둔 한국은 17일 열리는 스웨덴(세계 랭킹 1위)전을 이길 경우 다른 팀들의 결과에 따라 4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한국의 4강 진출 가능성은 여러 가지 '경우의 수'가 있었다. 우선적으로 전제되는 것은 반드시 남은 두 경기(덴마크, 스웨덴전)를 이겨야 한다는 점이었다. 

덴마크를 잡은 한국은 최상의 시나리오를 위한 첫 번째 과제를 달성했다. 4승 4패를 기록한 한국은 미국, 영국 등과 공동 5위에 올랐다. 반면 4강 진출에 이미 실패한 덴마크는 2승 6패로 9위에 머물렀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경애(서드) 김초희(세컨, 이상 강릉시청)로 구성된 팀 킴은 빙판에 나섰다. 

1엔드는 한국의 선공으로 시작했다. 1점만 내주며 선방한 한국은 2엔드에서 후공을 잡았다.

덴마크는 연속 실책을 범했고 한국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2엔드에서 2점을 따낸 한국은 전세를 2-1로 뒤집었다.

▲ '팀 킴'의 서드 김초희 ⓒ연합뉴스
▲ '팀 킴'의 서드 김초희 ⓒ연합뉴스

김은정의 3엔드 마지막 샷은 상대 1번 스톤을 밀어내며 하우스 가장 안쪽에 들어갔다. 한국은 스틸 기회를 잡았지만 덴마크는 순순히 물러서지 않았다. 후공이었던 덴마크는 마지막 드로우를 1번 스톤으로 연결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팀 킴'의 막내 김초희는 4엔드에서 그림 같은 런백(앞쪽에 위치한 스톤을 이용해 뒤 쪽 스톤을 밀어내는 방법)에 성공했다. 김초희의 활약에 4엔드 후공이었던 한국은 2점 기회가 생겼다. 

그러나 이후 샷에서 한국은 이 기회를 놓쳤다. 1점을 얻는데 그친 한국은 3-2로 달아났다.

5엔드에서 덴마크는 행운이 따랐다. 스킵 매들린 듀포트의 샷은 가드에 걸리며 하우스 중앙으로 들어가 1번 스톤이 됐다. 대량 실점 위기에 몰린 한국은 순식간에 3점을 내줬다.

3-5로 뒤진 한국은 6엔드 후공의 기회를 살리며 2점 획득에 성공했다. 5-5 동점에서 진행된 7엔드에서 선공이었던 한국은 1점으로 방어했다.

승부처인 8엔드에서 한국은 후공이었다. 마지막 두 개의 샷을 쥔 김은정은 테이크 아웃을 노렸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반면 덴마크는 한국의 1번 스톤을 밖으로 쳐냈다. 2점 기회를 잃은 한국은 1점을 만회하며 6-6으로 따라붙었다.

▲ '팀 킴'의 스킵 김은정이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와 경기서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팀 킴'의 스킵 김은정이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와 경기서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엔드 선공인 한국은 가드와 절묘한 프리즈(상대 스톤에 바짝 붙이는 것)로 덴마크를 압박했다. 최대한 1점 이상은 내주지 않고 후공인 10엔드에서 결판을 보겠다는 전략이었다.

이에 맞서는 덴마크는 블랭크 엔드(1점을 얻지 않고 0점을 기록하며 다음 엔드에 후공을 가져가는 것) 전술로 맞섰다.

김은정은 마지막 샷에서 승부 향방을 가르는 트리플 테이크 아웃에 성공했다. 선방한 한국은 1점만 내줬고 후공을 쥔 10엔드에서 승부를 걸었다.

마지막 승부처인 양 팀의 두 스킵은 10엔드 마지막 샷을 놓고 명암이 엇갈렸다. 덴마크의 스킵 듀포트는 뼈아픈 실책을 범했다. '강심장' 김은정은 주어진 기회를 살리며 한국에 2점을 안겼다.

결국 8-7로 역전한 한국은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쓰며 예선 4번째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7일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금메달 팀인 스웨덴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4강 진출의 문이 열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