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민정 ⓒ연합뉴스
▲ 최민정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이성필 기자] 여자 1500m에서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최민정(24, 성남시청)이 준준결선을 가볍게 통과했다.

최민정은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인도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준결선에 출전, 조 1위로 골인하며 준결선에 안착했다.

이 종목 2연패를 노리는 최민정은 준준결선 1조에 편성됐다. 장위팅(중국)과 페트라 자크자파티(헝가리) 리앤 더프리스(네덜란드) 아리아나 시겔(이탈리아) 카밀라 스토르모브스카(폴란드)와 함께 뛰었다.

홈 이점을 안은 장위팅 등 상대들이 까다로웠다. 스타트는 욕심내지 않았다. 6위로 출발했다.

아웃코스로 노련하게 공략한 최민정. 두 바퀴 만에 1위로 올라섰다.

제 페이스를 계속 유지한 최민정은 선두권을 꾸준히 지켰다. 장위팅 추격이 매서웠지만 또 한 번 아웃코스를 파고들어 순위를 끌어올렸다. 마지막 바퀴까지 1위를 지켜 가볍게 준준결선을 통과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은 12년 만에 동계올림픽 '노골드' 위기에 놓였다. 마지막 남은 1500m에서 금맥 캐기에 도전한다.

가장 기대를 모으는 선수는 역시 '에이스' 최민정이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이번 대회에서 2연패를 꿈꾼다. 이 종목 세계 신기록(2분14초354) 보유자이기도 하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보여준 기량만 재현한다면, 또 절정으로 올라온 현재 컨디션만 잘 유지한다면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를 확률이 크다.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결선은 이날 저녁 9시 15분에 열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