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팀 킴이 16일 베이징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7차전에서 스위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 팀 킴이 16일 베이징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7차전에서 스위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고봉준 기자] 이제 정말 물러날 곳이 없다. 1패는 곧 4강 탈락을 뜻한다.

한국 여자컬링대표팀 ‘팀 킴’이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라운드로빈(예선) 7차전에서 스위스를 상대로 4-8로 지면서 벼랑 끝으로 몰렸다. 현재 순위 7위(3승4패)로 남은 2경기를 모두 잡아야 극적인 준결승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막판 집중력이 아쉬운 경기였다. 한국은 2-1로 앞선 5엔드에서 상대에게 대거 3점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6엔드과 7엔드에서 연달아 1점을 뽑아 분위기를 반전시켰지만, 승부처인 9엔드에서 다시 2점을 내주며 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4강행 전망이 어두워졌다. 이제 남은 경기는 2게임. 한국시간으로 16일 오후 9시5분 덴마크와 만나고, 17일 오후 3시5분 스웨덴과 예선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으로선 두 나라를 모두 이겨야 4위까지 주어지는 준결승행 티켓을 노려볼 수 있다.

경기 후 만난 선수단의 표정도 밝지 못했다. 이틀 전 한일전 승리 때와는 분위기가 달랐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

임명섭 감독은 “5엔드에서 공격적으로 나가다가 3점을 내주면서 끌려갔다. 그래도 강팀 스위스를 상대로 마지막까지 경기를 끌고 간 점은 고무적이라고 본다”고 총평했다. 이어 “4강행 희망이 남아있다. 오늘 나온 실수와 잘된 부분을 바탕으로 저녁 경기를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킵 김은정 역시 “스위스가 후공을 잡은 엔드에선 공격적이면서도 방어적인 양면 플레이를 펼친다. 또, 가운데 스톤을 많이 놓는 작전을 구사하는데 우리 역시 센터 플레이를 하려고 했지만, 마음처럼 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김은정은 그러면서도 “선수들의 샷은 나쁘지 않았다. 스위스전 운영을 되짚어보며 남은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초희는 “스위스전에서 져서 아쉽지만 분위기가 다운되지 않고, 잘 헤쳐 나가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