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은 스위스의 짠물 운영에 고전했다 ⓒ 연합뉴스
▲ 한국은 스위스의 짠물 운영에 고전했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고봉준 기자] 1패 이상의 타격이다. 4강 진출을 향한 길이 험난해졌다.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 '팀 킴'은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예선 7차전에서 스위스의 '팀 티린초니'에 4-8로 졌다.

3승 4패가 된 한국은 7위로 떨어졌다. 남은 2경기를 다 이겨도 4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다. 다른 팀들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한다.

한국은 16일 두 경기를 치른다. 저녁 9시 5분엔 덴마크와 예선 8차전을 펼친다. 17일엔 디펜딩 챔피언 스웨덴과 예선 마지막 경기서 붙는다. 이중 한 번이라도 진다면 4강은 힘들어진다.

스위스와 경기는 박빙이었다. 1엔드는 탐색전이었다. 두 팀 다 테이크아웃과 테이크 앤 스테이에 신경 쓰며 공방전을 벌였다.

2엔드부터 한국 분위기였다. 한국은 실수 없는 경기운영으로 스위스 스킵을 압박했다. 어려운 샷에 도전했던 스위스의 실수가 나왔고 한국이 이틈을 잘 살리며 스틸에 성공했다.

하지만 스위스의 저력이 만만치 않았다. 선공 때 최소한의 실점만 허용하는 수비적인 운영으로 진흙탕 싸움을 펼쳤다. 5엔드에는 한국의 마지막 샷 실패로 3득점 빅엔드를 만들었다.

흐름을 내준 한국은 7엔드 반등했다. 스킵 실바나 티린초니의 마지막 스톤이 너무 셌다. 스위스 스톤은 하우스를 벗어나며 한국이 선공임에도 1점을 땄다. 4-4 동점이 됐다.

승부처는 후반이었다. 스위스는 침착했다. 8엔드를 일부러 블랭크엔드로 만든 뒤 2점을 땄다. 후공을 주더라도 1실점으로 막는 짠물 수비를 선보였다.

한국은 역전을 노렸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스위스가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스위스는 현시점 세계 여자컬링 최강 팀으로 꼽혔다. 최근 세계선수권대회 2회 연속 우승했고 베이징동계올림픽 예선 7승 1패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스킵만 3명으로 완벽한 경기 운영이 장점이다. 김은정은 스위스에 대해 "컨트롤이 좋고 운영에서 실수가 없는 팀"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