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김예림 ⓒ연합뉴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김예림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이성필 기자] 올림픽 무대에 처음 선 김예림(19, 수리고)이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김예림은 15일 중국 베이징 캐피탈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기술점수(TES) 35.27점 예술점수(PCS) 32.51점 합친 67.78점을 받았다.

김예림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인정한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 점수인 73.63점(2021년 세계선수권대회)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출전 선수 19명이 경기를 마친 현재 중간 선두에 나섰다.

어린 시절부터 올림픽 출전의 꿈을 간직한 김예림은 데뷔 무대를 치렀다. 그는 지난해 12월과 지난달에 걸쳐 진행된 베이징 동계 올림픽 1, 2차 선발전에서 최종 2위를 차지했다.

한국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에는 올림픽 출전권 2장이 걸려있었다. 김예림은 선발전 최종 1위에 오른 유영(18, 수리고)과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또한 올림픽 전초전인 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는 프리스케이팅(140.98점) 총점(209.91점) 개인 최고 점수를 갈아치우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예림은 지난 11일 결전의 장인 베이징에 도착했다. 올림픽을 앞둔 그는 국내에서 훈련 및 치료에 전념했다. 현지에 도착해 공식 훈련에서는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며 쇼트프로그램에 나섰다.

출전 선수 30명 가운데 김예림은 19번째, 4그룹 첫 번째로 빙판에 나섰다. 그는 올 시즌 자신의 쇼트프로그램 곡인 프란츠 리스트의 사랑의 꿈(Liebesträume)에 맞춰 경기를 펼쳤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김예림 ⓒ연합뉴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김예림 ⓒ연합뉴스

첫 과제는 장기인 트리플 러츠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다. 빙판을 질주해 힘차게 도약한 김예림은 이 기술을 실수 없이 뛰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진 더블 악셀도 흔들림이 없었다.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한숨을 고른 김예림은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플립에 도전했다. 큰 실수를 피했지만 회전 수가 부족한 듯 완벽하지는 않았다.

김예림은 올림픽 2차 선발전에서 입은 허리 통증을 안고 이번 올림픽에 나섰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그는 성공적인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한국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간판 유영은 27번째로 출전한다. 금지 약물 도핑으로 논란이 된 카밀라 발리예바(16, 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26번째로 경기를 펼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