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1·2차 시기에 나선 원윤종-김진수조.ⓒ연합뉴스/EPA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1·2차 시기에 나선 원윤종-김진수조.ⓒ연합뉴스/EPA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봅슬레이 2인조 원윤종(37·강원도청)-김진수(26·강원도청)조, 석영진(32·강원도청)-김형근(23·강원BS연맹)조는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1·2차 시기에서 30개 팀 가운데 각각 종합 16위, 23위에 올랐다.

원윤종-김진수조, 석영진-김형근조는 14일 중국 옌칭 국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베이징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1·2차 시기에서 각각 합산 2분17, 2분74를 기록했다.

1차 시기에서 59초89를 기록했던 원윤종-김진수조는 2차 시기 시간이 좀 더 늘어났다. 스타트 기록이 0.04초 늦어졌고, 벽과 부딪히며 최고 속력이 1.1㎞가 줄었다. 2차 주행은 1분28을 기록했다.

석영진-김형근조도 2차 시기 기록이 늘어났다. 1차 시기 1분28초를 했지만, 스타트 기록과 최고 속력이 모두 줄었다. 2차 시기를 1분46으로 마무리했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1·2차 시기에 나선 석영진-김형근조.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1·2차 시기에 나선 석영진-김형근조.

봅슬레이는 누워서 타는 루지, 엎드려 타는 스켈레톤과는 다르게 앉아서 큰 썰매에 앉아서 주행한다. 썰매를 조종하는 파일럿, 속도를 조절하는 브래이크맨, 썰매를 밀고 나가는 푸쉬맨 등이 있다.

그중 봅슬레이 2인승은 파일럿, 브레이크맨이 한 팀을 구성해 출전한다.

베테랑 원윤종은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해 한국 최고 성적(6위)을 거뒀다. 오랜 기간 합을 맞춰온 동료 서영우가 발목 부상으로 베이징에 오지 못했지만, 후배 김진수와 함께 팀을 이뤄 나섰다. 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월드컵 1~5차 대회에서 20위권으로 부진했지만, 6차 대회부터 감을 찾아 7위권으로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석영진은 2014소치동계올림픽 이후 두 번째 올림픽 출전이다. 막내 김형근과 함께 팀을 이뤘고, 올림픽에서 첫 봅슬레이 2인승 종목에 출전한다.

원윤종-김진수조, 석영진-김형근조는 15일 열리는 3차 시기에 출전한다. 합산 성적이 좋아 상위 20위 내에 든다면 최종 라운드(4차 시기)에 진출할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