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애 첫 올림픽을 끝내고 관중석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는 스켈레톤 남자 국가대표 정승기.ⓒ연합뉴스
▲ 생애 첫 올림픽을 끝내고 관중석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는 스켈레톤 남자 국가대표 정승기.ⓒ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생애 첫 올림픽 출전에도 당당했다. 신예 정승기(23·카톨릭관동대)는 한국 스켈레톤 간판스타 윤성빈(28·강원도청)보다 순위표 더 높은 곳에 오르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을 마무리했다.

정승기는 11일 중국 옌칭 국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3·4차 시기에 출전해 합산 4분3초74의 기록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전 한국 스켈레톤을 대표하는 ‘아이언맨’ 윤성빈이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스파이더맨’ 정승기도 만만치 않았다. 올림픽 첫 출전이란 말이 믿기지 않을 만큼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10위에 올랐음에도 정승기는 아쉬워했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제보다 (기록이) 괜찮았다. 1·2차 시기에 이렇게 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며 1~4차 시기를 총평했다.

정승기는 중학교 때 2014소치동계올림픽을 보다 스켈레톤의 매력에 빠졌다. 이후 한국 최초 엘리트 선수로서 빠르게 두각을 보였다. 2015-2016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유스시리즈 남자 부문 종합 우승, 2017-2018 IBSF 북아메리카컵 3·4차 대회 우승 등 잠재력을 보였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3, 4차 시기에 출전한 정승기.ⓒ연합뉴스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3, 4차 시기에 출전한 정승기.ⓒ연합뉴스

정승기에게 TV로만 바라봤던 꿈의 무대 올림픽은 어떤 의미였을까. 그는 “엄청 빠르게 지나갔지만 새로운 경험을 많이 했다. 힘들기도 했고, 값진 경험이기도 했다. 올림픽이 즐거웠다”며 첫 올림픽을 끝낸 소감을 전했다.

지난달 열렸던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올림픽 미디어데이에서 정승기는 “(윤)성빈이 형이 아이언맨이라면 나는 스파이더맨이다. 영화에서 스파이더맨은 아이언맨을 우상으로 생각하며 열심히 배우고, 주인공으로 성장한다. (성빈이)형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터뷰 한 바 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자신의 우상을 뛰어넘은 정승기는 멈추지 않는다. 그는 “여기(베이징올림픽)가 끝이 아니다. 다시 도전해서 밀라노에서는 지금보다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것을 약속하겠다”며 2026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동계올림픽을 향한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