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기자] 손이 찢어져 11바늘이나 꿰맨 채 빙판을 달린 박장혁은 어떠한 이유도 대지 않았다. 준비가 부족했다면서 황대헌의 금메달 획득을 축하했다. 

박장혁은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인도어스타디움에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선에서 7위로 들어와, 꿈꿔 온 첫 올림픽 첫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박장혁은 이날 출전 자체가 불투명했다. 지난 7일 1000m 준준결선에서 왼손이 찢어지는 큰 부상을 입었기 때문이다.

당시 박장혁은 2위로 달리던 중 이탈리아의 피에트로 시겔과 충돌해 넘어졌다. 이어 중국 우다징의 스케이트 날에 왼손 손가락을 다쳤다.

빙판에 쓰러진 박장혁은 들것에 실려 빙상장을 나갔다. 비디오 판독 결과 준결선 진출을 이뤘으나 부상이 심해 기권했다. 11바늘을 꿰매는 치료를 받아야 했다. 

왼손에 붕대를 감고 주종목 1500m에 출전한 박장혁은 아쉽지만 부상 탓을 하지 않았다. 

"10명의 많은 선수들이 경쟁하게 됐다. 준비한 걸 다 보여 주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황대헌이 우리나라 첫 금메달을 땄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황대헌에게 감사한 마음"이라고 축하했다.

왼손 부상이 경기력에 영향이 없었냐는 질문엔 "부상의 여파가 전혀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이다. 그러나 그게 승부에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 준비가 모자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박장혁은 5000m 계주 출전을 남겨두고 있다. "이제 반 정도 경기를 치른 것 같다. 한국팀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남은 경기에서 메달 획득을 노릴 것이라는 각오를 다졌다.

처음으로 밟은 올림픽 무대. 박장혁의 시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왼손 부상은 문제가 될 수 없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