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장혁 ⓒ 연합뉴스
▲ 박장혁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고봉준 기자] 핏빛 투혼이다.

박장혁은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인도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준결선을 3위로 통과하며 준결선에 진출했다.

이날 박장혁은 4조에 배정됐다. 초반부터 스피드를 올렸다.

10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를 타며 1위로 올라섰다. 4바퀴 남기고 승부수를 던졌다. 

치열한 몸 싸움 속 2위로 처졌다. 하지만 목표는 준결선 진출. 박장혁은 무리하지 않고 영리하게 레이스를 마쳤다. 

1500m 준준결선은 6명씩 6개 조로 경기가 진행된다. 각 조 3위까지 준결선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박장혁은 경기 당일이 되어서야 1500m 출전이 확정됐다. 지난 7일 1000m 준준결선에서 왼손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기 때문이다.

당시 박장혁은 2위로 달리던 도중 이탈리아의 피에트로 시겔과 충돌해 넘어졌다. 이어 중국 우다징의 스케이트 날에 왼손 손가락을 다쳤다.

빙판에 쓰러진 박장혁은 들 것에 실려 빙상장을 나갔다. 비디오 판독 결과 준결선 진출을 이뤘으나 기권했다.

이후 11바늘을 꿰매는 치료를 받았다. 훈련장엔 왼손에 붕대를 감고 나타났다.

박장혁은 처음 나선 올림픽에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첫 종목이었던 혼성계주 예선 때는 결승선 3바퀴를 앞두고 얼음에 걸려 넘어졌다.

다행히 다리 부상은 피해 레이스 자체는 가능했다. 하지만 코너를 돌 때 빙판을 짚어야 하는 손이 다치면서 1500m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도 "9일까지 박장혁의 몸 상태를 보고 출전을 결정하겠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박장혁은 부상 투혼을 보였다. 1500m 출전을 강행하며 투지를 나타냈다.

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뛰는데는 지장이 없을 것 같다. 경기를 하다 보면 조금 정신없는 상태가 된다. 아픈 것은 신경 쓰지 않고 탈 수 있을 것 같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다행히 근육이나 신경 쪽 손상이 없다는 점도 한몫했다. 결국 박장혁은 왼손에 붕대와 테이핑으로 상처부위를 감은 채 레이스를 마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