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대헌 ⓒ 연합뉴스
▲ 황대헌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베이징, 고봉준 기자] 오심 여파는 없었다.

황대헌은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인도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준결선을 1위로 통과했다. 준결선 진출 확정이다. 

이날 황대헌은 3조에 배정됐다. 레이스 중반까지는 하위권에 처지며 상황을 살폈다.

바퀴수를 거듭할수록 속도를 올렸다. 4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를 절묘하게 타며 2위까지 올라갔다.

2바퀴를 남기고는 역시 아웃코스 추월로 1위가 됐다. 뒷짐지고 여유 있게 골라인을 통과하며 준결선에 진출했다.

1500m 준준결선은 6명씩 6개 조로 경기가 진행된다. 각 조 3위까지 준결선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황대헌은 지난 7일 열린 남자 1000m 준결선에서 희대의 오심으로 떨어졌다. 환상적인 인사이드 파고 들기로 중국선수 2명을 제치고 1위로 통과한 황대헌이었다.

하지만 심판은 레인 추월이 늦었다는 이유로 실격했다. 국내외에서 잘못된 판정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멘탈적으로 크게 흔들릴 법 하지만 황대헌은 침착했다. 경기 전날 가진 인터뷰에서 "아쉽다. 그렇지만 남은 경기가 많이 남았다. 준비한 것을 다 보여주고 싶다. 아쉬운 판정이 있었지만, 저의 레이스에 만족한다"며 1500m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대헌은 이번 올림픽 5개 종목에 출전한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간판스타로 다관왕이 예상됐다.

혼성계주와 1000m의 메달 도전은 무산됐다. 그러나 1500m와 5000m 계주, 500m 종목이 남았다.

주종목은 500m. 2018 평창 대회 때 500m 은메달을 따냈고,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차 대회서도 이 종목 정상에 올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