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프란시스 은가누(35, 카메룬)가 UFC 헤비급 왕좌를 지켰다.

은가누는 23일(한국 시간) 미국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린 UFC 270 메인이벤트에서 시릴 가네(31, 프랑스)를 5라운드 종료 3-0 판정(48–47, 48–47, 49–46)으로 잡고 타이틀 1차 방어에 성공했다.

UFC에서 가장 강하다고 평가받는 은가누의 주먹. 반면 가네는 헤비급 역대 최고 테크니션으로 꼽힌다. 은가누를 상대한 여러 선수가 그랬듯 가네 역시 전면전을 피했다. 

은가누에게 KO 기회를 내주지 않고 테이크다운과 아웃 복싱으로 점수를 벌었다. 클린치 상황에서도 니킥과 창의적인 엘보 공격으로 흐름을 주도했다. 

은가누는 영리한 가네 플랜에 좀체 유효타를 못 쌓았다. 상대를 계속 따라가는 데 그쳤다. 1라운드 종료 때부터 숨을 몰아쉬었다. 예상보다 빠르게 체력이 떨어진 인상이었다.

가네는 헤비급 최고 테크니션으로 평가받는다. 은가누와 타이틀전에서도 이 같은 면이 제대로 드러났다. '태권도 스텝'을 쉬지 않고 밟아 상대에게 정타를 허락지 않았다. 

공격도 준수했다. 2라운드 2분 40초께 프론트 킥과 후반 헤드킥, 3라운드 초반 은가누 앞손을 방어하며 뻗는 잽이 돋보였다.

하지만 은가누도 만만찮았다. 3라운드 1분쯤 기습적인 태클로 허를 찔렀다. 테이크다운 디펜스 100%를 자랑하는 가네에게 처음으로 바닥 촉감을 맛보게 했다.

라운드 종료 약 30초 전에도 가네를 '뽑아' 바닥에 꽂았다. 타격전이 아닌 레슬링 싸움으로 역전 실마리를 잡았다.

4라운드 중반 이날 세 번째 테이크다운에 성공한 은가누는 백 포지션을 확보하며 기회를 노렸다. 가네의 수준급 대응에 파운딩 펀치를 꽂진 못했지만 5라운드 시작 전 콘트롤 타임만 4분 가까이 됐다. 포인트는 착실히 챙겼다.

5라운드 역시 그래플링 공방전. 가네 태클을 은가누가 되받아치면서 오히려 톱 포지션을 확보했다. 상대 초크에도 유연히 반응한 챔피언은 옆구리에 펀치를 차곡차곡 쌓았다. '핵펀처'가 레슬링 솜씨까지 장착하니 무서울 게 없었다. 수륙양용 탱크 같았다.

결국 은가누는 심판진 몰표를 받았다. 만장일치 판정승으로 UFC 헤비급 타이틀을 지켜 냈다.

은가누는 지난해 3월 스티페 미오치치(39, 미국)를 꺾고 옥타곤 입성 6년 만에 헤비급 정상에 섰다. 

프랑스 종합격투기팀 MMA팩토리에서 한솥밥을 먹은 가네를 제물로 6연승과 타이틀 1차 방어를 달성했다. 통산 전적은 17승 3패.

종합격투기 10전 전승을 달리던 가네는 옛 동료 벽에 막혀 무패 행진이 끊겼다. 총 전적을 10승 1패로 쌓았다.
  
■ UFC 270 결과

-메인카드

[헤비급 타이틀전] 프란시스 은가누 vs 시릴 가네
프란시스 은가누 5R 종료 3-0 판정승(48–47, 48–47, 49–46)
[플라이급 타이틀전] 브랜든 모레노 vs 데이베손 피게레도
데이베손 피게레도 5R 종료 3-0 판정승(48–47, 48–47, 48–47)
[웰터급] 미첼 페레이라 vs 안드레 피알료
미첼 페레이라 3R 종료 3-0 판정승(29–28, 29–28, 29–28)
[밴텀급] 코디 스테이먼 vs 사이드 누르마고메도프
사이드 누르마고메도프 1R 47초 길로틴초크 서브미션승
[웰터급] 트레빈 자일스 vs 마이클 모랄레스
마이클 모랄레스 1R 4분 6초 펀치 TKO승

-언더카드

[밴텀급] 하오니 바르셀로스 vs 빅터 헨리
빅터 헨리 3R 종료 3-0 판정승(30–27, 30–27, 30–27)
[웰터급] 잭 델라 마달레나 vs 피트 로드리게스
잭 델라 마달레나 1R 2분 59초 펀치 TKO승
[밴텀급] 토니 그레이블리 vs 사이몬 올리베이라
토니 그레이블리 3R 종료 3-0 판정승(30–27, 30–27, 30–27)    
[라이트급] 맷 프레볼라 vs 제나로 발데스
맷 프래볼라 1R 3분 15초 펀치 TKO승
[여성 스트로급] 실바나 고메스 후아레스 vs 바네사 데모폴로스
바네사 데모폴로스 1R 2분 25초 암바 서브미션승
[여성 플라이급] 케이 핸슨 vs 자스민 자수다비시우스
자스민 자수다비시우스 3R 종료 3-0 판정승(30–27, 29–28, 29–28)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