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뉴스=이남훈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세 번의 프리킥 상황에서 골을 기록하면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승리했다.

제주는 13일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인천과 개막전 홈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제주 수비수 세 명이 나란히 프리킥 상황에서 골맛을 본 경기였다. 전반 32분 수비수 이광선이 권순형의 프리킥을 머리로 방향을 바꿔 선제 골을 기록했다. 후반 18분 인천 공격수 박세직에게 동점 골을 허용한 제주는 34분 다시 한번 프리킥에서 실마리를 찾았다.

제주는 측면 수비수 정운의 프리킥이 페널티에어리어에 뭉친 선수들 사이를 지나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갔다. 후반 38분에는 권한진이 프리킥 상황에서 인천 수비진을 무너뜨리는 쐐기 골을 넣었다.

제주는  경기를 주도했지만 마르셀로, 김호남, 까랑가가 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하지만 세트 플레이에서 세 골을 몰아친 집중력을 보이면서 올 시즌 승점을 얻을 또 다른 무기를 찾아냈다.

[사진] 제주 유나이티드 ⓒ 한국프로축구연맹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