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뉴스=조호형 기자] '슈퍼 루키' 임은빈(19)이 볼빅과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국가 대표 출신 임은빈이 2일 골프공 제조 업체 ㈜볼빅(회장 문경안)과 후원 계약을 맺고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한다. 2015년 상반기까지 국가 대표를 지낸 임은빈은 지난해 2월 호주 NSW 아마추어 챔피언십 여자부 결승에서 장타자 성은정을 꺾고 정상에 올랐고, 10월에는 KLPGA 2015 킹스데일GC 점프투어 15차전에서 우승 컵을 들어 올리는 활약을 펼쳤다.

지난해 아마추어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 KLPGA 투어에서는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진 못했지만 2016 KLPGA 정규 투어 시드전을 4위로 통과하며 올 시즌 KLPGA 투어 데뷔를 앞두고 있다.

임은빈은 "볼빅과 후원 계약을 맺게 돼 기쁘다. 올해 목표인 KLPGA 신인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멘탈이 강하다는 말을 많이 들어 왔는데 장점을 살려 KLPGA 투어에서 플레이를 펼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경안 회장은 "장래가 기대되는 임은빈과 후원 계약을 맺게 돼 기쁘다"며 "국가 대표 시절부터 한국 여 자골프를 이끌 유망주로 주목 받아 온 임은빈이 KLPGA 투어 정상에 오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볼빅은 2015년 KLPGA 투어 상금 순위 55위에 오른 김희망(26)과도 후원 계약을 체결해 기존의 함영애(29), 최은우, 김보아(이상 26) 등과 함께 KLPGA 선수단을 구성했다.

[사진] 임은빈 ⓒ 볼빅 제공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