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도자 캣, 신곡 '키스 미 모어' 발표…'세이 소' 열풍 잇는다

▲ 신곡 '키스 미 모어'를 발표한 도자 캣. 제공|소니뮤직신곡 '키스 미 모어'를 발표한 도자 캣. 제공|소니뮤직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세이 소(Say So)’로 전 세계적인 챌린지 신드롬을 이끌었던 도자 캣(Doja Cat)이 9일 신곡 ‘키스 미 모어(Kiss Me More)’로 돌아왔다.

이번 신곡은 2019년 11월 발매 이후 각종 챌린지와 역주행 돌풍을 일으켰던 화제의 앨범 '핫 핑크' 이후 처음 공개하는 새 싱글이다. 국내에서도 '굿 데이즈'로 큰 인기를 끌었던 시저(SZA)까지 함께 해, 도자 캣의 귀환을 기다려왔던 음악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도자 캣은 음악성과 대중성을 모두 거머쥔 차세대 팝스타로 인정받고 있다. 유명 음악 매체 '피치포크'는 도자 캣을 '노래와 랩 모두 가능할 뿐만 아니라 멜로디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아티스트'라고 평가한 바 있다. 

소셜 네트워크를 강타한 도자 캣 대표 곡 '세이 소'는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올랐고, 빌보드 선정 2020년 최우수 곡에 오르기도 했다. 도자 캣은 그 기세를 몰아 이번 신곡으로 다시 글로벌 팝스타의 위상을 공고히 할 예정이다. 

피처링에 함께한 시저는 DJ 칼리드, 저스틴 팀버레이크, 트래비스 스캇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호흡을 맞추며 신흥 R&B 디바로 주목받고 있으며, 2018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최우수 여성 R&B 아티스트' 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입증했다. 지난해 발매한 '굿 데이즈'는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9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키스 미 모어’는 지금 가장 주목받는 두 여성 아티스트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또다른 의미를 갖는다.

도자 캣은 한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틱톡 '세이 소 챌린지'는 전세계 1600만 개 이상의 영상으로 공유되었으며, 최근 유튜브 뮤직 비디오 조회 수 2억 9000만 회를 돌파하기도 했다. 

도자 캣과 ‘세이 소’ 파급력은 63회 그래미 시상식 ‘올해의 레코드’, ‘최우수 신인 아티스트’,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 부문 노미네이션과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신인상으로 이어지며 도자 캣을 더욱 빛나게 했다.

신곡 '키스 미 모어'는 사랑스러운 멜로디에 도자 캣만의 독특한 음색이 더해지며 음악성을 높인 곡으로, 시대를 대표하는 R&B 디바로 평가받는 시저의 매력까지 더해지며 '세이 소' 이상의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 도자 캣의 신곡 '키스 미 모어' 표지. 제공|소니뮤직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