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많이 먹는 '먹방' 유튜버 저물고, 맛 설명하는 '맛 리뷰' 유튜버 뜬다


[스포티비뉴스=박성기 기자]음식을 주요 콘텐츠로 하는 유튜브 세계에 '맛 리뷰 유튜버'들의 활약이 최근 두드러지고 있다. 기존의 '먹방 유튜버'들을 위협하며 점차 그 세력을 확장시켜 나가고 있는 맛 리뷰 유튜버들은 '랜선 미식가'들의 강력한 지지를 받으며 국내 맛 지도를 새롭게 그려나가고 있다.  

맛 리뷰 유튜버들은 먹방 유튜버들처럼 많은 양의 음식을 먹는 모습을 영상에 담지 않는다. 시청자들을 대신해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설명해주는데 초점을 맞춘다. 맛있는 음식을 제대로 즐기는 꿀팁과 함께 맛집에 대한 상세한 정보도 알려줘, 보다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방식을 취한다.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인 맛 리뷰 유튜브 채널로 손꼽히는 '애주가TV참PD'의 운영자 참PD(본명 이세영)는 구독자 113만 명을 거느린 대형 유튜버다. '세상 모든 안주를 리뷰한다'는 채널 소개에 걸맞게, 각 종류별 술과 어울릴 만한 다양한 안주를 소개하면서 직접 먹는 모습을 보여준다. 고가의 안주부터 혼술족을 위한 가성비 좋은 안주까지 모두 다뤄 인기가 높다.  

60만 명에 가까운 구독자를 보유한 맛상무(본명 김영길)는 자극적 콘텐츠 없이도 음식에 대한 전문적 지식을 전달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몇 되지 않는 호평 받는 유튜버다. K-컬처 플랫폼 보이스오브유가 제공하는 인플루언서 랭킹(IMR) 자료에 따르면, 채널 '맛상무'는 1년도 채 되지 않아 구독자 10만 명을 획득했고 그로부터 2년 뒤인 2019년 50만 명을 돌파했다. 한식, 중식, 양식 가리지 않고 맛있는 음식을 리뷰하며 편의점 신제품, 에어프라이어 조리 제품 등 최신 유행 음식도 다룬다.

채널 '먹적-(스시에 대출 박는 놈)'과 '마리아주'는 스시 오마카세에 대한 리뷰를 주로 다루는 채널이다. 본인을 '스시성애자'라고 소개하는 유튜버 '먹적'은 "스시 오마카세 입문. 이거 하나면 끝!”이라는 영상을 올릴 정도로 스시 오마카세에 조예가 깊다. 전국의 스시 맛집뿐 아니라 도쿄 등지의 맛집도 소개해 주목 받는다. 

구독자 13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마리아주'는 유명 푸드스타일리스트 정주영 씨가 운영하는 채널이다. 다양한 분야의 음식을 리뷰 하지만, 스시 오마카세 맛집 리뷰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하이엔드 식당부터 가성비 높은 식당까지 소개해 그의 채널을 통해 오마카세에 입문했다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지난해 1월 개설된 '김사원세끼'는 최근 인기 급상승 중인 채널이다. 구독자 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채널 운영 1년 여 만에 1800만 회 이상의 누적 조회 수를 기록했고, 가장 인기 있는 영상인 가맥집 리뷰와 참치 전문점 리뷰 영상은 모두 100만 회 이상 시청됐다. 다른 채널들과 달리 허름하고 수십 년 전통을 자랑하는 노포들을 중심으로 재미있는 입담과 함께 리뷰해 참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인 이영미(미국 USC 박사·현 서울대학교 공공성과관리센터 초빙연구원)는 "혼술·혼밥을 즐기는 1인가구의 증가, 코로나19 사태로 외식이 여의치 않게 된 사회적 분위기 등의 요인에 영향을 받아 맛 리뷰 유튜브 채널이 최근 급성장했다"며 "'랜선 미식가'로 변모한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궁금해 할 만한 정보를 전달하고 맛에 대한 냉정한 평가를 내림으로써, 미식에 대한 시청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주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는 것이다.

맛 리뷰 유튜버들의 활약은 음식 분야 콘텐츠의 세분화에 기여하며 긍정적인 측면이 큰 것으로 평가되지만, 그들의 말 한 마디가 시청자들 뿐 아니라 맛을 평가받는 식당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거짓 정보나 뒷광고 등에 스스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지난해 12월, 70만 명에 가까운 구독자를 보유했던 인기 맛 리뷰 유튜버 '하얀트리'(본명 임민섭)가 무한 리필 간장게장 식당을 리뷰 하던 중 음식이 재사용되었다고 허위 폭로해 해당 식당이 폐업하는 상황에 이르며 큰 이슈가 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맛 리뷰 유튜버들의 보다 책임감 있고 전문성 있는 활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스포티비뉴스=박성기 기자 musicto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