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뉴스=이교덕 기자] 케인 벨라스케즈(32·미국)가 태클로 들어올 때 파브리시우 베우둠(37·브라질)은 기다렸다는 듯 그의 목을 낚아채고 단두대를 채웠다.

승리를 확신한 베우둠은 씨익 웃었다. 깊게 들어간 길로틴초크, 천하의 벨라스케즈도 빠져나갈 수 없었다. 2010년 에밀리아넨코 효도르가 베우둠의 트라이앵글-암바에 걸렸을 때처럼, 벨라스케즈도 고통을 참지 못하고 탭을 쳤다.

베우둠은 전대와 당대 최강 헤비급 파이터라고 평가받던 효도르와 벨라스케즈에게 첫 번째 서브미션 패배를 선사한 '전설의 파이터'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14일(한국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 '아레나 시우다드 데 멕시코'에서 열린 'UFC 188' 메인이벤트에서 베우둠은 벨라스케즈의 초반 압박에 무너지지 않았다. 밀고 들어오는 벨라스케즈의 레슬링 공세를 빰클린치로 막아냈고, 타격전에서 원거리 잽과 스트레이트를 앞세워 흐름을 조금씩 잡아나갔다.

운명의 3라운드, 베우둠의 펀치와 빰클린치 니킥에 충격을 입은 벨라스케즈는 태클로 한숨을 돌리려 했다. 그런데 이것은 베우둠이 파놓은 함정에 제발로 들어가는 꼴이었다. 초크를 잡은 순간, 베우둠이 승리를 확신하며 미소를 지은 이유였다.


베우둠은 UFC 188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를 2~3개월 준비한 것이 아니다. 타이틀매치를 마음속으로 약 2년 동안 준비했다. 나 자신을 믿었다. 우리 팀도 나를 믿어줬다. 챔피언이 되는 순간을 여러 번 머릿속으로 그렸다. 이 순간을 위해 힘든 훈련을 견뎌왔다"며 "벨라스케즈가 싱글렉 또는 더블렉 테이크다운을 걸 줄 알았다. 그때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마크 헌트를 꺾고 잠정타이틀을 차지한 베우둠은 벨라스케즈를 잡고 꿈에 그리던 유일한 통합챔피언이 됐다. 2002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이래 가장 위대한 업적이다.

이전까지 그가 꼽은 최고의 순간은 효도르에게 탭을 받은 때였지만, 이제부턴 순위가 바뀔 것 같다. 베우둠은 "2010년 효도르 전은 놀라운 경기였다. 아무도 내가 승리할 것이라고 믿지 않았다. 바로 지금은 내 생애 가장 빛나는 순간이다. 최강의 헤비급 파이터들이 있는 UFC에서 정상에 올랐기 때문이다. 정말 행복하다"며 또 웃었다.

베우둠은 이 경기에서 명백한 언더독이었다. 효도르와 맞설 때처럼, 그의 승리를 예상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익숙한 상황이었다. 그는 "내가 언더독으로 평가받을 때, 더 강한 승리의 의지가 타오른다"며 "난 케이지 위에서 증명할 뿐"이라고 말했다.

2008년 UFC 90에서 주니어 도스 산토스의 어퍼컷을 맞고 KO된 후 UFC에서 퇴출됐을 때만 해도 그가 정상에 서리라 예상하는 이는 없었다. 그러나 그의 말대로 2012년 옥타곤으로 돌아온 뒤 로이 넬슨, 마이크 루소, 안토니오 호드리고 노게이라, 트래비스 브라운, 마크 헌트에 케인 벨라스케즈까지 꺾어 발전된 기량을 증명했다. 6연승은 헤비급에서 최다연승기록이다.

주짓수 챔피언 베우둠은 서브미션만 노리던 반쪽 파이터에서 무에타이 타격을 장착한 웰라운드 파이터로 진화했다. 재미있는 건 그의 능청스러움 역시 한 단계 더 발전했다는 사실이다. 그는 "40일 동안 멕시코시티에 있었다. 이제 칸쿤으로 휴가를 떠나겠다"고 말한 뒤 갑자기 데이나 화이트를 대표를 향해 "휴가비 좀 대줄 수 있는가? 칸쿤에 딱 일주일만 있겠다. 얼마 들지 않는다"고 농을 던졌다.

베우둠은 분위기 파악도 빠르다. 느닷없는 농담에 별다른 반응이 없자 "가족들과 함께 떠나겠다. 가족이 보고 싶다"고 말을 돌렸다.

[영상] 편집 송경택 ⓒ SPOTV NEWS


관련기사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