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라마 '피고인' 첫방송. 사진|SBS 방송화면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드라마 피고인이 현재와 과거가 교차하는 빠른 전개로 강렬한 첫방송을 마쳤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피고인’(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 정동윤)은 사형수 명찰을 단 박정우(지성)와 과거 행복했던 박정우의 모습이 동시에 그려졌다

먼저 등장한 것은 현재의 박정우였다. 박정우는 빨간 명찰의 죄수복으로 입고 하염없이 달렸다. 뛰고 구르던 박정우는 달려오던 트럭 앞에 섰고, 그 순간 과거로 돌아갔다.

과거 박정우는 대형 로펌의 불법적인 청탁에 응하지 않는 정의감에 불타는 강력계 검사였다. 집에서는 그 누구보다 따뜻한 가장이었다. 딸과 아내를 누구보다 사랑했고, 딸의 생일만큼은 야근을 하지 않고 퇴근을 할 정도로 가정적이었다.

딸의 생일 파티를 끝낸 후 박정우는 교도소에서 깨어났다. 교도소에 온지 세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혼란스러워 했고, 함께 방을 쓰는 수감자들은 박정우가 또 다시 징벌방에 갈 것을 걱정하며 그를 달랬다. 하지만 박정우는 자신이 아내와 딸을 죽인 것도 알지 못했고, 자신이 왜 교도소에 수감됐는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했다. 기억상실증이었다.

박정우의 나에겐 내가 지수와 하연이를 죽인게 4개월 전이다. 나는 사형수가 돼 있다. 그리고 내 머리 속엔 아무 기억도 없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또 다시 과거가 그려졌다.

이 과거에는 박정우와 차민호(엄기준)의 악연과 함께 쌍둥이 동생 차민호와 형 차선호(엄기준)이 뒤바뀐 모습까지 그려져 긴장감을 높였다. 집안의 문제아 차민호는 살인미수 혐의를 받게 됐고, 자수를 권유하던 형 차선호를 때려 자신처럼 위장해 투신하는 그림을 만들었던 것. 차민호가 차선호 흉내를 내고 있다는 것을 의심한 사람은 단 두 사람. 차선호의 아내 나연희(엄현경)와 검사 박정우였다.

투신으로 위장된 선호는 간신히 목숨을 건져 수술을 했지만, 결국 박정우에게 민호야라는 한마디만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정우가 살인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된 것과 기억상실증에 걸렸다는 사실, 과거 박정우와 차민호의 악역 등 극의 전개에 필요한 수많은 내용들이 담겼다. 과거와 현재가 교차되면서 다소 산만할 수 있었지만, 스피디한 전개로 몰입을 높여 앞으로의 이야기에 기대를 높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